상단여백
HOME Biz+
중기부 내년까지 벤처·스타트업 3000곳에 3조 지원13일 제2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결과
<중기부 복합금융 투자 모형>

중기부가 2022년까지 벤처·스타트업 3천여 개에 3조 원 규모의 복합금융을 지원하고 2만여 개의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기술기반 벤처·스타트업 복합금융 지원방안을 수립하고 13일 ‘제2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9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발표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를 위해 우선 기술개발(R&D)-투자-보증-융자가 결합된 맞춤형 복합금융 제도를 신설한다.

이 대책을 통해 2022년까지 벤처·스타트업 3천여 개에 3조원 규모의 복합금융을 지원하고 2만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기술기반 벤처·스타트업 복합금융 지원방안은 기술기반 혁신 창업·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기술력은 우수하나 자금 지원시 고위험을 수반하는 기업 특성을 감안해 자금지원기관의 위험도(Risk)를 줄이는 제도 도입이 핵심이다.

이번 대책은 △실리콘밸리식 복합금융 제도 도입 △기술개발 과제(R&D project) 기반 복합금융 마련 △복합금융 활용 벤처투자 틈새 보완 △복합금융 활성화 기반 조성 등 4대 전략 23개 세부 추진과제로 구성돼 있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코로나19 속에서도 벤처투자가 선방하고 벤처·유니콘 기업이 코스피 3000-코스닥 1000을 견인하는 주역으로 부상하는 등 우리 경제를 떠받치는 허리 역할을 하고 있다”며, “혁신 벤처·스타트업이 우리 경제의 새로운 주역이자 일자리를 창출하는 버팀목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26차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중기부#복합금융#박영선장관#기술개발#스타트업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