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방SW
방위사업청 2000억 가량 들여 의무후송전용헬기 전력화 완료
방위사업청이 전력화를 완료한 의료후송전용헬기 전경 및 내부 모습.     <사진 방위사업청 제공>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위급한 국군장병 및 국민을 긴급 이송할 의무후송전용헬기의 전력화를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방위사업청은 예산 규모나 헬기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KAI 등에 따르면 예산은 2000억 원 대 규모는 2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의무후송전용헬기는 지난 2010년 국산헬기 수리온을 기반으로 하는 체계개발 기본 계획이 진행됐다. 2014년 개발에 착수, 이듬 해 상세설계(CDR)를 마친 뒤 개발에 들어가 2016년 1월 초도비행에 성공했다.

수리온 기반 헬기 제작은 경찰청 헬기와 상륙기동 헬기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의무후송전용헬기는 조종사 2명을 포함해 의료요원 3명 등 최대 6명의 환자 후송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의료진 수송 △의무물자 공수 △ 탐색구조 임무지원 뿐만 아니라 국가적 재난 발생 시 환자 후송이나 구호 지원 등 다양한 임무를 전담하게 된다.

의무후송전용헬기에는 환자 인양 장비인 호이스트(hoist)와 산소공급장치, 의료용 흡인기, 환자감시장치, 심실제세동기, 인공호흡기 등 첨단의료장비를 탑재하고 있다.

또한 수증기를 머금고 있는 구름 등을 탐지할 기상레이더, 지상충돌경보장치 등 비행에 필요한 안전장비를 비롯해 장거리 임무 수행을 위한 보조연료탱크 등 안전시설도 갖추고 있다.

육군은 올해 이를 용인·포천·양구 지역에 배치, 운용할 계획이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범부처 응급의료헬기 공동운영 규정에 따라 대형의료시설에 대한 접근성이 취약한 지역 주민들도 응급환자 상태, 이송 예상시간 등을 따져 소방청장 또는 시·도 소방본부장 요청으로 이용이 가능”며 “군 뿐 아니라 국가 재난 시 의료·재난구조 임무를 한 단계 격상시켜 국민안전 및 복지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위사업청#의무후송전용헬기#육군#왕정홍청장#2000억#2대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