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부처가 바이러스연구소 각각 설립 계획...1개로 통합해야”이상민 의원 복지부· 과기부 철회요구 성명
코로나 19 바이러스와 탐색, 방역 모습. <사진 제공 :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질병관리본부의 청 승격이 보건복지부의 잇속만 챙기는데 이용됐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상민 의원<사진>이 바이러스 연구소 2곳의 부처분리 설립은 ‘적폐적 정책’이라며 이들의 통합·일원화를 주장하고 나섰다.

3일 이상민 의원은 정부가 국립바이러스감염병 연구소와 한국바이러스기초연구소를 각각 보건복지부 국립보건연구원 산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에 따로 설립할 계획을 발표했는데, 이는 발상 자체가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비판 성명을 발표했다.

이 의원은 이 성명 발표에서 “정부 정책 방향이 매우 잘못된 것”이라며 “관료제 칸막이 폐해를 극복하지 못하고 행정편의주의와 실적주의에 급급한 보여주기식 정책의 전형”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는 최근 코로나19라는 시류를 틈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가 자기 산하 조직 늘이는 데에만 매달리는 것처럼 보일 뿐”이라며 “역량을 집중하고 관련 부처와 분야끼리 긴밀히 협업해도 부족한 터에 각각 따로 가겠다는 그 발상이 대단히 개탄스럽다”라고 바이러스 연구소 분리 설립 재검토 및 계획 철회를 요구했다.

“연구개발이 벽돌 공장에서 벽돌 찍어내듯이 하거나 아랫돌 빼서 윗돌 괴듯이 해서는 절대 안 될 일”이라고 언급한 이 의원은 “2개 연구소를 부처가 각각 설립하겠다는 계획을 당장 철회해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기초연구부터 백신 및 치료제 개발, 임상 등 전 과정을 전반적이고 포괄적으로 다루는 1개 연구소로 통합, 집중화하는 것이 마땅하다는 입장이다.

이 의원은 “급할수록 긴 호흡으로 멀리 내다보고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차근차근 쌓아가는 것, 그것이 바로 과학기술 연구개발 정책의 정도”라고 강조했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의원#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국립보건연구원#보건복지부#국립바이러스감염병연구소#한국바이러스기초연구소#과학기술정보통신부#행정편의주의#백신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