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이상민 의원, 국가바이러스연구소 설립추진
이상민의원(중앙)이 지난 22일 이상민의원실에서 류왕식 파스퇴르연구소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에 국가바이러스연구소 설립의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상민 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유성을)이 국가바이러스연구소 설립을 제안했다.

이 의원은 지난 22일 파스퇴르 연구소 류왕식 소장 및 과기부 고위 관계자 등과 간담회를 갖고, 국가바이러스연구소 설립 방향을 설명하며 필요성을 주장했다.

설립 예산은 국회 추가 경정예산에서 통과된 과기부 바이러스·감염병 연구개발 예산을 활용하자는 것이다.

이상민 의원은 지난 17일 예결위 위원들과 정부부처 관계자들을 설득한 끝에 바이러스·감염병 연구를 위한 R&D예산인 바이오·의료기술개발 사업예산 21억 5000만원을 추경에 반영시켰다.

과기부 관계자는 “그동안 변종 바이러스가 늘어나며 다양한 감염병 사태를 국가적으로 대비해야하게 됐다”며 “바이러스는 변종과 변이를 계속 일으키기 때문에 장기연구가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국가의 장기적 투자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파스퇴르 연구소 류왕식 소장은 “120년의 역사를 가진 감염병 연구소로서 향후 국가 감염병 연구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민의원은 “코로나19사태로 볼 때, 바이러스·감염병 사태는 국내 뿐아니라 전세계 문제”라며 “진단·치료제·백신 연구개발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라도 국가 바이러스연구소를 설립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의원은 “그동안은 단기적 성과로 보여주기식 정책을 많이 해왔다”며 “국가바이러스연구소가 설립된다면 장기적으로 바이러스연구기술개발 축적 플랫폼 확보, 바이러스 선제적대응을 위한 장기연구지원, 글로벌 공조체계 등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의원#더불어민주당#국가바이러스연구소#파스퇴르연구소#류왕식소장#과기부#바이러스#감염병연구개발#추가경정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