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iz+
중기부 코로나19 대응 자금 3조 1500억 푼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가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중소기업에 총 3조 1500억억원을 지원한다.

이는중소벤처기업부가 지난 12일 발표한 1차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방안’으로 지원하고 있는 2,500억원 금융지원 규모의 12배에 가까운 액수다.

중소기업에게는 긴급경영안정자금 융자는 250억원에서 6250억원으로 확대한다.

소상공인은 경영안정자금 지원액이 1조 4200억원으로 1조원을 늘린다. 또 지역신보 특례보증도 1000억원에서 1조원으로 늘릴 방침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코로나19 전염 확산으로 인한 어려운 상황에서도 사업의 기회를 만들어 가는 소상공인, 중소벤처기업은 우리 경제의 희망"이라며 "이들에게 필요한 자금을 빈틈없고 신속히 공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소벤처기업부#코로나19#박영선장관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