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대전시 혁신도시 지정 2단계 고비 돌파하나허태정 시장 18일부터 사흘간 국회 상주 총력 설득전
허태정 대전시장이 18일 홍문표 의원을 찾아 대전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한 법안 통과를 설명하고 있다.

대전시(시장 허태정)가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국회 상임위 전체회의 통과를 위해 총력전에 나섰다.

대전시는 허 시장을 중심으로 18일부터 20일까지 모든 일정을 미루고 국회로 출근 중이라고 밝혔다. 대전의 혁신도시 추가지정에 사활을 건 모습이다.

대전시는 김주이 기획조정실장과 혁신도시태스크포스(TF)팀, 중앙협력본부 직원들을 풀가동해혁신도시 추가지정 을 반드시 이끌어 낸다는 전략이다.

허태정 시장은 18일 홍의락 민주당 간사, 김기선 자유한국당 간사를 비롯한해 20여 명의 여야 의원들을 찾았다.

허 시장은 이날 대전 혁신도시 지정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오는 20일로 예정된 산자위 전체회의에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은 대전・충남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심의 등 공정한 절차에 따라 혁신도시로 지정될 수 있는 기회를 열어 주고자 하는 것이지 다른 시도로 이미 이전한 공공기관을 다시 이전하거나 다른 지역으로 이전할 공공기관을 대전・충남이 빼앗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할 방침이다.

그동안 혁신도시 추가 지정에 대한 정부의 입장은 애매했다. 공공기관 추가 이전이 결정되지 않는 상태에서 혁신도시를 먼저 추가로 지정할 수 없다는 것.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명확한 법적 기반이 마련되지 않은 입법 미비상태도 이들의 애매한 입장을 부추겼다.

대전시는 이에 혁신도시 지정과 절차 등에 대한 입법 미비를 개선, 혁신도시 지정 대상과 정부의 역할 등 지정 절차를 명확히 하고자 혁신도시법 대신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을 통한 혁신도시 지정으로 전략을 바꾸고 박범계・홍문표・김종민 의원발의 등 긴밀한 협조를 받아 국가균형발전특별법 일부 개정안을 소관 상임위인 산자위 법안 소위에 통과시킨 바 있다. 산자위 법안 소위는 실제 법 개정전에서의 1단계 절차 쯤된다. 2단계가 상임위 전체회의, 3단계가 법사위, 그리고 최종 4단계가 국회 본회의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은 시민들의 간절한 염원이자 국가 균형발전의 완성으로, 대전 혁신도시 지정의 길이 열릴 수 있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2월 임시국회에서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의지와 역량을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며 “대전 혁신도시를 기필코 이루어 내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허태정 시장은 산자위 전체회의가 열리는 20일지 사활을 걸고 국회를 찾아 대전이 혁신도시로 진입할 수 있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전방위적으로 국회를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8일 김관영 의원을 만나 대전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한 법안 통과를 설명한뒤 협조를 당부하고 기념촬영했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태정시장#대전시#국회#산자위 혁신도시 지정#국가균형발전특별법#홍의락#민주당#자유한국당#김기선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