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대전시 숙제 27건...4.15총선서 각당 공약화 추진

[취재]대전시가 해결을 바라는 숙제로 모두 27건을 꼽았다.

오는 4.15 총선에서 각 당 대전시당이 대전 발전을 위해 공약으로 받아 주길 바라는 것들이다. 건의과정을 통해 공약으로 채택되도록 하겠다는 것이 대전시 의도다.

대전시는 그 동안 각 부서와 대전세종연구원, 자치구 등을 통해 사전 발굴한 75건을 검토해 소규모 국비과제, 지엽적 과제 등을 걸러내고 27건의 제안과제를 선정했다.

27건의 제안과제는 혁신성장분야 6건과 균형발전분야 6건, 문화도시분야 8건, 안전도시분야 7건이다. 전체 추정사업비는 17조 5,168억 원이 필요할 것으로 예측했다.

혁신성장분야에서는 △ 대덕특구 재창조 본격화 △ 인공지능(AI)-스마트랜드 조성 △ 대덕하이테크노밸리 조성 △ 첨단센서시티 조성 △대전 드론특구 지정 △ 신기술 테스트베드 조성 등 6개 사업을 제시했다.

균형발전분야에서는 △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유치 △ 호남선 철도 지하화 및 철도변 정비 △ 중앙로일원 복합창업특구 조성 △ 대전의료원 설립 △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 국비지원 확대 △ 거점별 육아종합지원센터 구축 등 6개 사업을 제안했다.

문화도시분야에서는 △ 2030 아시안게임 유치 △ 서남부종합스포츠타운 조성 △ 국립 현대미술관 유치 △ 융복합 특수영상콘텐츠 클러스터 조성 △ 가상현실 미디어플랫폼 조성 △ 옛 대전형무소 역사문화관광 자원화 △ 3대 하천 생태복원 명소화 △ 대청댐 일원 생태관광지 조성 등 8개 사업을 제안했다.

녹색안전도시분야에서로는 △ 보령∼대전∼보은(영덕) 고속국도 건설 △ 서대전∼진주간 철도 건설 △ 대전권연계 순환도로망 구축 △ 도심 간선도로 첨단 간선급행버스시스템(S-BRT) 도입 △ 환경통합관제센터 건립 △ 원자력 안전관리체계 구축 △ 현장중심 재난안전기반 확충 등 7개 사업을 제안했다.

대전시는 이 27개 대전시 발전과제를 시 홈페이지 및 언론에 먼저 공개하고 교섭단체가 구성된 여야 정당에는 직접 방문해 공약화를 건의할 예정이다.

대전시 김주이 기획조정실장은 “이 발전과제는 지속적으로 시민과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하여 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제21대 국회 회기 내에 사업이 본격화될 수 있도록 지역 정치권과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시#대전시당#대전세종연구원#대덕특구#인공지능#스마트랜드#대덕하이테크노밸리#첨단센서시티#드론특구#테스트베드#혁신도시#호남선철도#대전의료원#복합창업특구#대청댐#특수영상콘텐츠#가상현실 미디어플랫폼#간선급행버스시스템#brt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