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KISTI "글로벌 첨단 연구망 컨소시엄(GNA-G)과 글로벌 연계 강화키로"
10~11일 이틀간 미국서 열린 글로벌 첨단 연구망 컨소시엄(GNA-G) 행사 전경. <사진 :KISTI 제공>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원장 최희윤, 이하 KISTI)은 아시아, 북미/남미, 유럽, 오세아니아 등이 참여하는 글로벌 첨단 국제 연구망 컨소시엄(Global Network Advancement Group, 이하 GNA-G)와 국제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KISTI는 그동안 첨단 과학기술 연구망을 통해 학 및 연구 분야 빅데이터를 초고속으로 전송하는 슈퍼하이웨이(Super-Highway) 구축 사업을 추진해 왔다.

KISTI 연구진은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뉴올리언즈에서 개최된 GNA-G 행사에 참석했다. 이 행사에서 KISTI 측은 GNA-G의 대륙 간 글로벌 연구 및 교육 네트워크(Global Research and Education Network, GREN) 측 관계자를 만나 글로벌 스케일의 연구와 교육에 필요한 초고속 데이터 전송 인프라 강화 등에 함께 노력하기로 협의했다.

GNA-G는 기존 글로벌 람다그리드 네트워킹 컨소시엄(Global Lambda Integrated Facility, GLIF)과 글로벌 네트워크 아키텍처(Global Network Architecture, GNA) 그룹을 통합해 올해 출범한 글로벌 첨단 연구망 컨소시엄이다. 전 세계 대륙별, 국가별 연구망을 대표한다.

GNA-G는 이번 행사에서 6인 의장단(GNA-G Leadership Team) 체제를 구성했다. 의장단은 대륙별로 북미(2인), 유럽(2인), 아시아(1인), 오세아니아(1인)로 구성돼 있다. 아시아에서는 KISTI 과학기술연구망센터 조부승 선임연구원이 의장단 일원이 됐다. 한국인으로는 처음 의장단에 포함된 것. 조 선임은 향후 아시아 권역을 대변하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KISTI 과학기술연구망센터 석우진 센터장은 "한국인이 글로벌 연구망 컨소시엄 리더 그룹에 포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향후 GNA-G와 함께 초고성능 데이터 전송 글로벌 연구 환경을 구축하고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cienceNews  webmaster@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ISTI#글로벌첨단연구망컨소시업#GNA#슈퍼하이웨이#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최희윤

ScienceNews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