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iz+
부실채권 4714억 소각...중소기업ㆍ소상공인 1만 7,000명 혜택매년 시행...2021년까지 총 5만명 수혜 입을 듯

정부가 실효성 없는 부실채권 4,714억원을 소각한다. 빚을 지고 있는 중소기업ㆍ소상공인 1만 7,000명이 혜택을 보게 됐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중기부)는 12일 G밸리컨벤션(서울 구로)에서 정책금융기관장과 금융지원상 수상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실채권 소각 및 금융지원 시상식‘을 개최했다.

부실채권 소각은 금융기관의 대출금 가운데 회수가 불확실한 채권의 행사를 종결헤 채무자 상환 부담을 완전히 해소하는 것을 말한다.

중기부는 부실채권 소각행사에서 올해 1만7,000명의 4,714억원을 포함해 오는 2021년까지 약 5만명을 대상으로 총 1조 6,000억 원 규모의 중진공․기보․지역신보 등이 보유하고 있는 부실채권을 소각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7전8기 재도전 생태계 구축 방안의 일환으로 회수 중인 채권을 제외하고, 정리 가능한 상각채권(3.9조원)의 85%(3.3조원)를 2021년까지 단계적으로 매각 또는 소각(1.6조원)한다.

박영선 장관은 ”재기를 꿈꾸며 다시 일어서려는 분들의 손을 잡아주는 것이 정부가 할 일“이라면서, ”단순한 채권소각을 넘어 ‘재기지원센터’를 운영(47개)하는 한편, 재도전 정책자금(보증+융자 1,200억원) 공급, 재기지원 교육과 컨설팅 등을 통해 다시 한번 도전할 수 있는 환경 구축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실채권#중소기업#소상공인#박영선장관#중기부#정책금융기관장#중소벤처기업부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