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방SW
한·미 정부와 업계 모여 방산협력 방안 논의9~10일 이틀간 2019 방위사업청-CSIS 콘퍼런스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9~10일(현지시간) 이틀에 걸쳐 미국 워싱턴 D.C. 에서 ‘2019 방위사업청-CSIS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방위사업청과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 소장 존 햄리)가 공동으로 주관한 이번 콘퍼런스는 한미 방산 분야 협력의 현주소를 확인하고, 새로운 방식의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미국은 세계 최대 방산시장이나, 한국 업체들의 진출이 여전히 어렵다고 평가되는 시장이다. 그간 한미 방산업계의 협력은 절충교역 등을 통한 부품, 구성품 납품이 주를 이뤘다.

이번 콘퍼런스에서 양국 정부 및 업계 관계자들은 부품 납품 방식의 기존 협력을 확대해 나갈 뿐 아니라 공동연구개발, 공동생산으로까지 양국 방산업계의 협력을 발전시켜 나가는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특히 9일 진행된 비공개 세션에는 미국에 진출한 한국 방산기업(한화인터내셔널, LIG 넥스원)이 참여해 미국 시장의 제도적 장벽과 시장 참여 경험을 공유했다. 또 미국산 우선 구매법(Buy America Act) 등 미국의 자국보호 제도로 인한 미국 방산시장 진입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날 토론에 참석한 패널들은 한국 방산업계의 기술력 성장 등 변화된 환경을 고려할 때, 이제는 양국의 협력이 무기체계의 공동연구개발, 공동생산, 그리고 공동 마케팅에 이르는 새로운 방식으로 전환되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은 “안보와 산업, 과학기술 등에서 양국의 다층적 협력을 강화시키는 방산분야 협력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라고 언급하며, “양국이 처한 제도적·환경적 장애물을 극복하기 위해, 국내 획득정책 정비를 비롯한 제도개선을 추진할 것”이라고 양국 업계 협력의 제도적 기반 구축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SIS 방위사업청#황정홍청장#국제전략문제연구소#한화인터내셔널#LIG넥스원#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