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이상민 의원 "대전을 융복합 특수영상콘텐츠 메카로 만들 것"5일 국회서 '미래형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산업 생태계 조성 대토론회'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 <사진 : 이상민 의원실 제공>

“대전을 융복합 특수영상콘텐츠 메카로 만들겠다.”

이상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특별위원장 겸 정보통신특별위원회 위원장, 대전 유성을)이 5일 오후 2시 국회서 열리는 ‘미래형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산업 생태계 조성 대토론회’에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은 대전 콘텐츠 산업 발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의원은 “대전이 광고, 드라마, 영화, 실감형 콘텐츠 등의 부문에서 첨단 IT기반의 특수영상 제작기술을 선도해 나가도록 강력 지원할 것”이라며 “대전이 기획한 융복합 특수영상 클러스터 조성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 “대전에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 활용 공간이 마련된다면 국내 특수영상 콘텐츠 산업발전에 획기적 전기가 마련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날 행사의 발제 1에서는 국내 대표 한류 학자인 홍익대학교 박장순 교수가 ‘왜 특수영상콘텐츠 클러스터인가?’를 주제로 콘텐츠 산업 인프라와 기술력 등이 집적된 대전시가 이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최적지라고 주장할 예정이다.

박 교수는 치열한 경쟁이 진행되는 세계 콘텐츠 시장에서 한류(K-Culture)의 근본인 영상문화가 질적인 우위를 확보해 가기 위해서는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이 최소비용으로 최대효과를 거둘 수 있는 방안이라는 입장이다.

포럼 발제 2에서는 국내 대표적 특수효과 기업인 웨스트 월드사의 손승현 대표가 ‘한국 콘텐츠의 글로벌라이징과 진화하는 VFX 기술’을 주제로 국내외 특수영상 산업 현실과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의 광고, 드라마, 영화 등에서 특수영상 기술 중요성과 육성 필요성에 대해 전망하고 진단할 예정이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민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특수영상콘텐츠#과학기술특별위원장#실감형콘텐츠#첨단it#4차산업혁명#박장순교수#홍익대학교#웨스트월드#송승현대표#vfx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