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과학기술
초미세먼지 측정기 성능 시험 "KRISS에 맡겨라"한국표준과학연구원, 입경분립장치 성능평가시스템 개발
KRISS 가스분석표준센터 연구진(왼쪽부터 이재용 책임연구기술원, 정진상 책임연구원)이 초미세먼지 입경분립장치 성능평가를 수행하고 있다. <사진제공 :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취재]국내 연구진이 초미세먼지 측정기의 신뢰도를 정확히 평가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 원장 박상열)은 가스분석표준센터 정진상 책임연구원과 이재용 책임연구기술원이 초미세먼지 측정기의 정확도를 개선할 수 있는 새로운 성능평가시스템을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먼지 측정기는 측정기 구성품인 입경분립장치가 먼지를 PM10 이하로 걸러내면 미세먼지 측정기, PM2.5 이하로 걸러내면 초미세먼지 측정기로 나뉜다.

또, 환경부 환경측정기기 관련 고시에 따르면 초미세먼지측정기의 입경분립장치는 기준입경 2.5㎛크기에서 분립(cut-off) 효율이 50±5%를 만족시켜야 한다.

그러나 기존에는 실제 미세먼지를 이용해 입경분립장치의 효율을 제대로 평가할 수 있는 기술이 없어 미세먼지 측정기의 실제 성능을 검증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연구진은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을 이용해 국내·외 업체에서 의뢰한 14건의 입경분립장치 효율을 평가했다.

현재는 국내 측정기 업체가 고성능 사양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제품 개발 초기부터 맞춤형으로 적극 지원에 나서고 있다.

초미세먼지 측정기의 일반적인 구조 및 원리.

정진상 책임연구원은 “국민들이 일상에서 접하는 초미세먼지의 측정기 농도 수치를 보다 더 신뢰할 수 있는 계기가 확보됐다”고 자평했다.

정 책임은 또 “기술지원을 통해 외산 장비에 의존하던 초미세먼지 측정기의 국산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이 연구는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의 ‘ICT기반 환경 모니터링 센서 검증 플랫폼 구축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표준과학연구원#초미세먼지#입경분립장치#성능평가시스템#KRISS#정진상책임연구원#이재용책임연구기술원#미세먼지#가스분석표준센터#박상열원장#정보통신기획평가원#ICT기반환경모니터링센서플랫폼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