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iz+
대전 4개업체, 일본-태국-중국 등서 584만달러 투자 유치

대전시는 유망기업 4개사와 584만 달러의 외국인투자유치 및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이날 협약을 체결한 4개 기업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내 외국인투자지역에 외국기업과 조인트벤처(JV:합작투자)를 설립해 오는 2024년까지 투자를 완료할 계획이다.

A기업은 특수목적용 기계설비시스템을 제작하는 업체다. 일본에서 130만 달러의 외자를 도입할 계획이다.

B기업은 화장품제조업체로 중국에서 260만 달러를 들여올 계획이다.

C기업은 이·미용기기제조 전문업체다. 중국으로부터 64만 달러의 외자를 유치할 계획이다.

D기업은 친환경에너지 추출시스템을 제작하는 업체다. 태국에서 130만 달러의 외자를 가져올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체결에는 이에 투자할 태국기업도 자리를 함께했다.

협약에 참여한 기업 의 모 대표는 "한 단계 성장을 위해 부지 문제가 고민이었는데 외국인투자지역에 입주해 부지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며 "협약을 통해 외국인투자기업에게 회사에 대한 신뢰도를 높일 수 있도록 대전시가 적극 지원했다"고 지자체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대전시 측은 이들 4개 기업의 투자가 모두 이루어지면 총 139여 명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해 총1540만 달러의 외자를 유치했다.  올해는 2월에 1600만 달러, 8월에 1100만 달러의 외국인투자유치 성과를 거뒀다.

대전시는 타당성 용역을 거친 뒤 내년 1월 산업통상자원부에 외국인투자지역 지정을 신청하고 3월 외국인투자지역을 지정고시 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전시는 현 시점에서 기업 이름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회사이전으로 인한 종업원의 동요 △기업의 영업상 비밀 △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과도한 관심 등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외국인투자유치#일본#태국#중국#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합작투자#조인트벤처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