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대전 혁신도시 지정 길 열려...이전공공기관 취업길 뜷리나
허태정 대전시장이 2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증소벤처기업위원회 법안 소위에서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대전을 혁신도시로 지정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혁신도시로 지정되면 이전 공공기관에서 일정 비율의 지역인재를 뽑아야 한다.

28일 대전시에 따르면 혁신도시 지정대상과 지정절차를 명시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법안 소위를 통과했다.

대전시는 그 동안 공공기관 추가 이전 확정 전이라도 법 개정을 통한 혁신도시 지정을 요구해왔다.

혁신도시와 관련한 법안이 미비해 대전시는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에 올인해 왔다.

박범계・홍문표・김종민 의원 등이 해당 상임위 법안 소위 통과에 화력을 보탰다.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은 혁신도시 지정대상과 절차를 명시하는 것으로 혁신도시가 지정되지 않은 지방자치단체장이 국토부장관에게 혁신도시 지정을 신청할 수 있다. 혁신도시 지정 신청과 지정 등에 필요한 사항은 대통령령으로 정하게 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게 되면 혁신도시 지정에 관한 법적 기반이 마련돼 대전 혁신도시 지정의 길이 열리게 된다”며 “향후 법사위, 국회 본회의를 통과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시#허태정시장#혁신도시#이전공공기관#국가균형발전특별법#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법안통과#박범계#김종민#홍문표 의원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