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KBS, 재방송 비율 급증 "왜?"이상민 의원 "KBS2 40% 넘어"
자료 : 이상민의원실, 방송통신위원회 제공

[취재] KBS2 재방송 비율이 전체 프로그램의 40.6%로 공중파 채널 가운데 가장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광고 감소가 주요인으로 해석됐다.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이상민 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유성을)이 방송통신위원회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KBS2 채널의 재방송 비율이 40.6%로 공중파 채널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KBS2 채널의 재방송 비율은 2013년 기준 24.9%에 불과했으나, 2017년 40.6%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MBC가 2013년 재방송 비율 19.9%에서 2017년 30.9%로 증가했고, KBS 1이 2013년 재방송비율 16.5%에서 2017년 25.2%로 증가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SBS는 2013년에도 재방송비율이 21.1%였으며 2017년에도 22.8%의 재방송 비율을 보여 상대적으로 재방송 비중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최근 추세는 공중파의 광고시장 감소세에 따른 적자 운영 폭 증가가 주요 요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상민 의원은 “KBS는 공적책무 이행해야 하는 공영방송으로 KBS는 방송운영의 공공성 고려하여 방발기금 부담금을 3 분의1 감경받고 있다”며 “공영방송으로써 혜택은 받으면서 KBS2가 민영방송보다 더 이익을 추구하고 재방송 비율이 과도하게 높은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허진만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BS#재방송 비율#이상민의원#더불어민주당#대전 유성을

허진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