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과학기술
ETRI, 국민 생활안전 예방기술 개발 나선다.위험, 안전 정보 맞춤형 제공으로 수요자 중심 서비스 창출
'생활안전 예방서비스 기술개발' 예시./자료제공=ETRI

국내 연구진이 일상 속 안전, 위험 관련 문자나 지도 정보 등을 개인별 맞춤형으로 알리는 기술개발에 착수한다. '앱'을 통해 효과적인 재난 상황 정보 전달 및 대응이 가능해 국민 생활안전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일상 속 위험에 대비할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행정안전부의 지원으로 '생활안전 예방서비스 기술개발 연구단'을 구성하고 연구개발을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연구개발, 실증 시험과 지자체 시범사업 등 2023년까지 5년에 걸쳐 추진한다.

연구단은 일상에서 발생하는 위험 예방을 위해 서비스 모델을 수립할 예정이다. 정부, 지방자치단체, 산업계, 학계, 시민단체, 자원봉사단체 등과 협력해 함께 만들어가는 리빙랩 형태의 연구개발 장치가 마련된 셈이다.

연구진이 추진하는 생활안전 예방서비스는 안전, 위험 상황을 맞춤형으로 알림을 제공한다. 지금까지 안전 서비스는 주로 공급자 입장에서 안전 시설을 구축하고 불특정 대중의 안전을 살피는 방향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연구진은 장애여부, 위치, 개인 선호도와 스마트폰 사용 조건 등을 파악해 수요자 중심 안전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기술을 개발한다.

예컨대 위험물 유출사고가 발생했을 경우 기존에는 단순 정보를 제공했다면 개발된 기술을 통해서는 현재 재해가 발생한 정확한 위치와 위험지역은 물론, 기상청 풍향 정보, 대피처 안내까지 상세한 정보를 제공한다.

연구진은 현재 ▲가축전염병 확산예측 ▲다중이용시설 위험 알림 ▲대기질 알림 ▲맞춤형 교통사고 확률 ▲범죄통계기반 예측 ▲붕괴발생 위험 알림 ▲산불알림 및 대피안내 ▲산사태 발생위험 알림 ▲아동실종 알림 ▲유해물질 유출알림 ▲일상생활 위험 알림 ▲전염병확산예측 ▲추락낙상사고 위험 알림 ▲홍수해일 피해지역 예측 ▲화재알림서비스 등 총 15개 서비스 후보를 두고 우선 순위 의견을 수렴 중이다.

연구진은 국민들로부터 얻은 서비스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 연구개발 과정에 적극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ETRI는 이 사업의 주관기관으로서 관련 기술 표준화와 사용자 앱 개발 역할을 맡았다. 생활안전예방서비스와 관련된 가상체험 교육용 콘텐츠 기술도 개발한다. 이와 더불어 ㈜핸디소프트와 손잡고 생활안전 위험 분석, 예측, 맞춤형 서비스 제공 플랫폼 개발도 진행한다.

김형준 연구단장은 "국민이 실제 체감하고 활용할 수 있는 생활안전 예방서비스 기술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진은 올해 초 교통사고 시 골든타임 확보 및 교통사고 사망률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차량 ICT기반 긴급구난체계(e-call)표준 및 차량 단말 7종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허진만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자통신연구원#연구단#행정안전부#생활안전

허진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