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과학기술
기계연, 공군 활주로 제설장비 무인화 기술개발 착수2022년까지 총 38억 투입... '활주로 제설장비 원격‧자율운용 기술개발' 주도
공군이 운용하고 있는 활주로 제설장비에 무인화 기술을 적용한 모습을 나타낸 개념도./자료제공=한국기계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이 활주로 제설장비를 무인화하기 위해 특수임무차량의 원격운용 및 자율군집주행 기술개발에 착수한다.

이 연구원의 스마트산업기계연구실 차무현 박사 연구팀은 오는 2022년까지 산업통상자원부, 방위사업청에서 지원하고 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이 총 사업비 38억여 원을 투입해 추진하는 '활주로 제설장비의 무인화 기술 개발' 민군겸용기술개발사업 주관연구기관에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연구팀은 공군이 운용하고 있는 활주로 제설장비(SE-88)를 대상으로 유‧무인 겸용 개조 및 특수차량 운전제어를 통한 제설장비의 무인화 기술에 나서게 된다.

이를 위해 원거리 실시간 조작이 가능한 실감 몰입형 원격운용기술, 강설환경 등 극한조건에서 사용이 가능한 센서 융합 및 이를 이용한 자율주행 장애물 대응기술, 그리고 다수 장비를 동시에 운용할 수 있는 편대주행 통제기술을 주요 내용으로 2022년 실증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에는 김경수 KAIST 교수 연구팀과 ㈜트리즈엔지니어링 등 학계와 산업계도 함께 참여한다.

연구팀은 향후 국방 분야 특수차량 운용부대 및 민수분야 제설.작업차량 관련 유관기관과도 협력의 폭을 넓혀갈 방침이다.

앞서 연구팀은 지난 2016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육·공 자율협력형 무인이동체 기술개발', 2018년에는 연구원 주요사업으로 '산업용 모바일 작업 기계 자율화 기반기술 개발' 등을 추진하면서 농업과 건설업 등 다양한 산업현장에서 응용이 가능한 작업보조 및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차무현 책임연구원은 "이번 사업을 통해 국방 특수임무 장비의 무인화 실증기술을 성공적으로 확보하고 추후 군수장비의 선진화 및 민·군이 함께 활용할 수 있는 4차산업혁명기술을 확산시킬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 과제를 제안한 공군본부 관계자는 "겨울철 신속한 활주로 제설작전 수행은 완벽한 영공범위 대비태세 유지를 위한 필수 요소" 라며 "기존 활주로 제설장비에 4차산업혁명 기술을 성공적으로 적용해 작전효율을 극대화하는 한편 작전요원들의 임무 피로도도 최소화 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허진만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기계연구원#공군#활주로#제설장비

허진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