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지식
추석 성묘시 야외서 말벌에 쏘였다면?국립수목원, 응급대처 요령 등 '말벌상식 팩트체크' 카드뉴스 배포

"추석을 맞아 벌초나 성묘 등으로 야외에서 말벌에 의한 쏘이는 사고가 발생했다면? "

산림청 국립수목원이 8일, 야외활동이 많아 말벌에 의한 쏘임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는 요즘 잘못 알려진 상식으로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말벌에 관한 정확한 정보를 '말벌 상식 팩트 체크' 카드뉴스로 제작, 배포했다.

국립수목원에 따르면 말벌은 봄철에 동면에서 깨어난 여왕벌이 단독으로 집을 짓기 시작하며, 초기 일벌이 본격적으로 집을 확장하기 전인 7월까지는 규모가 작고 눈에 잘 띄지 않는다. 그러나 초여름 벌집 내 일벌들의 개체수가 급격히 증가해 벌집이 점점 커지고 10월말까지 왕성한 활동을 한다.

매년 성묘객이 증가하는 추석이 다가오면 말벌에 의한 쏘임 사고가 발생하는데, 말벌은 개체보다 집단(벌집)의 유지가 중요한 대표적인 사회성 곤충으로 야외에서 말벌을 만났을 때 말벌에게 위협이 되는 행동을 할 경우 집중적인 공격대상 될 수 있어 무조건 그 자리를 빨리 피해야 한다.

또 말벌 침의 구조상 독침이 피부에 남지 않으므로 핀셋, 카드 등으로 침을 제거하지 않아도 된다.

쏘임과 동시에 통증 부위를 즉시 차가운 물이나 얼음으로 환부를 씻어 통증과 독의 확산을 지연시킨 후 가까운 약국이나 병원과 같은 의료시설에서 필요한 조치를 받아야 한다.

특히, 말벌에 쏘여 과민충격(아나필락시스)이 발생하면 기도유지, 인공호흡 등의 응급처치와 더불어 부종에 차가운 것을 대고 즉시 119에 도움을 청한다.

집 주위나 사람에게 피해를 입힐 장소에서 말벌집을 발견하면 직접 제거하려 하지 말고 119나 전문가에게 도움을 청한다.

마지막으로 야외 활동 시 되도록 긴 옷(밝은색)과 모자를 착용하고 향수 및 화장품 사용은 자제하는 것이 말벌 쏘임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방법이라고 수목원측은 조언한다.

국립수목원 관계자는 "산림 내 포식성 말벌류의 분류 및 생태학적 연구 등을 통해 말벌에 의한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자료 등을 국민들에게 다양한 형태로 제공할 예정" 이라며 "이번에 배포한 '말벌 상식 팩트 체크'는 국립수목원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허진만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말벌#추석#성묘#국립수목원#카드뉴스#응급대처요령

허진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