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iz+
한전 전력연구원, 29일 전기차-전력망 통합기술(VGI) 기술교류회
  김영성 한전 전력연구원 스마트배전연구소장이 기술 교류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제공 : 한전 전력연구원>

한국전력(사장 김종갑) 전력연구원은 29일 대전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에서 국내 신재생에너지 및 전기차 보급 확대와 충전인프라 산업의 활성화를 위한 제3회 전기차-전력망 통합 기술 교류회를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김영성 전력연구원 스마트배전연구소장, 신민호 명지대 교수를 비롯한 김의석 펜타시큐리티 상무, 최영석 ㈜차지인 대표, 이항구 산업연구원 기계산업팀장 등 전기차 분야 관계자 및 국내외 20개 기관에서 100여명이 참석했다.

주제는 '전기차 보급 확대와 충전인프라 연관산업 활성화를 위한 기술 교류와 협력'으로 정했다. 김영성 전력연구원 스마트배전연구소장의 축사에 이어 전기차 관련 기업의 인프라 개발 및 운영기술에 대해 발표했다.

기술 발표는 ▲전력연구원의 ‘한국 VGI 기술 특징과 향후 개발 방향, ▲교통연구원의 ‘소비자 관점에서 본 전기차 차종별 시장 확대방안' ▲산업연구원의 ‘전기차 폐배터리 재사용 산업과 같은 신사업 및 서비스 동향’ ▲명지대학교의 ‘전기차/충전인프라 확산을 위한 표준화 동향’ 등 7건이 진행됐다.

전기차-전력망 통합 시스템(VGI, Vehicle Grid Integration)은 전기차충전기를 통해 전력망에 연결된 전기차의 배터리를 에너지 저장 장치로 사용하는 기술이다. VGI 기술이 적용된 전기차는 전기요금이 싼 시간대에 배터리를 충전하고, 전력 수요가 많아지면 다시 전기를 방전해 전력망 안정화를 꾀할 수 있다. 

전력연구원은 2015년부터 현대자동차, 명지대학교, 한전KDN 등 10여개 기업 및 대학과 함께 국내외 상용 전기차에 적용 가능한 전기차-전력망 통합시스템(VGI)을 2017년 개발했다.

전력연구원은 향후 2022년까지 민간사업자들도 참여하여 자유롭게 서비스 앱을 개발하고 VGI 플랫폼과 연동해 전기차 고객들에게 심야시간 자동충전, 공유전기차 전용앱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손 찬 전력연구원 스마트배전연구소 선임연구원은 “국내외 전기차 산업계의 요구와 발전방향을 확인할 수 있는 기회”라며 “민간사업자들이 자유롭게 전기차 관련 서비스 및 소프트웨어 개발하고 연동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허진만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기차-전력망 통합기술(VGI) 기술교류회#한국전력 전력연구원#김영성 스마트배전연구소장#신민호 명지대교수#최영석 차지인대표#이항구 기계산업팀장#산업연구원#펜타시큐리티상무 김의석

허진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