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과학기술
국립산림과학원, 모감주나무 DNA 지문 분석 기술 특허출원우수 품종 육성 기여 기대
모감주나무 DNA 지문 모식도 예시. 검정색 가로 막대는 각각의 나무(가로)에서 분석된 17개 DNA 조각(세로)을 의미하며 DNA 조각을 조합한 형태가 모두 다르게 나타남./자료제공=국립산림과학원

국립산림과학원이 희귀식물인 모감주나무의 DNA 지문 분석 기술을 개발해 국내 특허 출원했다고 21일 밝혔다.

'모감주나무'는 무환자나무과에 속하는 낙엽성의 키 작은 나무로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의 일부 지역에만 제한적으로 자생하는 희귀식물이다.

6월 말부터 8월까지 뜨거운 여름철에 화려하게 꽃을 피워 '황금비 나무(goldenrain tree)'로도 불린다.

이번에 개발된 모감주나무의 DNA 분석기술은 DNA 조각을 이용, DNA 지문을 분석하는 방식이다. 사람의 지문이 모두 다른 특성을 이용해 개인을 구별하는 것처럼 모감주나무의 개체를 99.9999% 이상의 확률로 식별할 수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지난 2017년 일부 해안가에 규모가 작은 군락으로 자생하는 모감주나무를 보존하고 생물자원으로서 가치를 높이고자 모감주나무의 엽록체 DNA 유전자 지도를 세계 최초로 해독한 바 있다.

이를 바탕으로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기술을 이용해 모감주나무의 유전정보를 분석하고 DNA 지문으로 활용 가능성이 높은 DNA 조각을 탐색,  17개의 DNA 조각을 발견했다.

이 과학원의 홍경낙 산림생명정보연구과장은 "DNA 지문 분석 기술은 희귀한 생물자원 보존을 위한 데이터를 확보할 뿐만 아니라 우수자원 육성과 대량생산 등에 활용할 수 있어, 유용생물자원의 산업 활용의 주요 기반이 된다" 며 "이번 연구성과로 우수자원을 보다 쉽고 정확하게 관리할 수 있어 모감주나무의 우수 품종을 육성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진만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립산림과학원#모감주나무#황금비나무#DNA#희귀식물

허진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