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과학기술
차량 전면 유리, 내비게이션으로 진화특허청, 내비게이션 차량 유리 화면 증강 현실 구현 기술 특허 출원 증가
전면 유리에 표시되는 증강현실(출처. 현대자동차 홈페이지)./자료제공=특허청

최근 차량의 전면 유리에 운행 정보와 관련된 내비게이션 화면을 증강 현실로 구현해 운전자의 주행 안전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기술 개발이 활발해지고 있다.

21일 특허청에 따르면 차량의 증강 현실 내비게이션 장치와 관련된 국내 특허출원(출원일 기준)은 2009~2012년 14건에 불과했지만 2013년들어서면서부터 활발해지면서 지난해까지 113건이 출원될 정도로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10년간의 출원인별 동향은 내국인 출원이 120건(94%)으로 외국인 출원(7건. 6%)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주요 출원인으로는 현대오트론이 26건(20%)으로 1위를 차지했고 현대자동차 23건(18%), 팅크웨어 15건(12%), 엘지전자 12건(9%)가 그 뒤를 이었다.

증강 현실 내비게이션 장치를 세부 기술별로 살펴보면 센서와 헤드업 디플레이(HUD)를 이용해 전면 유리에 증강 현실 내비게이션 화면을 투영하는 기술(98건), 증강 현실 내비게이션 화면을 디스플레이하기 위해 차량의 전면 유리에 부착되는 투명 디스플레이 기술(25건), 운전자의 시선을 검출하여 보정하고, 홀로그램 또는 3D 화면으로 정보를 표시하는 이미지 처리 기술(28건),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화면에 외부 객체정보를 표시하기 위해 외부 객체와의 통신을 실행하기 위한 사물 인터넷 기술(14건) 등이 주를 이뤘다.

박재일 특허청 가공시스템심사과장은 "증강 현실 내비게이션 기술은 센싱 기능을 포함하는 HUD 기술, 투명 디스플레이 기술, 5G 통신을 이용하는 사물 인터넷 통신 기술, 이미지 처리 기술 등을 포함하는 융합 기술로 앞으로 자율주행 차량에 제공되는 기초 기술로 발전할 것" 이라며 "선제적인 지식 재산권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허진만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특허청#네비게이션#운전자#증강현실

허진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