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대전 공공기관 17곳 "매년 지역인재 900명 채용"혁신도시법 개정안 국토교통위 통과

대전 소재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율  30%를 의무화하는 '혁신도시법 개정안'이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지난 달 17일 법안소위를 통과한 혁신도시법 개정안에 대한 심의를 진행, 법안소위 심의 결과 그대로 가결했다.

향후 일정은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 심의만을 남겨 놓게 됐다.

이 개정안 대상 기관은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조폐공사, 국방과학연구소,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가스기술공사,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한국화학연구원 등 17개 기관이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 대전 지역 수혜인력은 17개 공공기관의 2019년 채용계획 인원 계획상 3000명 내외로 추정된다. 특히 올해 의무채용 비율 21%를 적용하면 630명, 2020년(24%) 720명, 2021년(27%) 810명, 2022년(30%) 900명을 의무적으로 뽑아야 한다.

대전지역 대학은 총 19개다. 재학생은 14만 4000명이고, 연간 졸업생수는 2만 6000명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1월 혁신도시법을 개정해 수도권에서 수도권이 아닌 지역으로 이전하는 공공기관은 신규채용 인력 중 일정비율(30%) 이상을 지역인재로 충원하도록 의무화했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혁신도시법#공공기관#한국화학연구원#국토교통위원회#한국수자원공사#한국철도공사#한국조폐공사#국방과학연구소#한국철도시설공단#한국가스기술공사#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