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과학기술
IBS-UNIST 차세대 3차원 전극 배선 기술 개발
다양한 길이를 갖는 3차원 구조로 형성된 유연성 금속 복합체 사진.

차세대 웨어러블 전자기기에 적용할 수 있는 3차원 전극 배선 기술이 개발됐다.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김두철)은 나노의학 연구단(단장 천진우) 박장웅 연구위원 연구팀이 울산과학기술원(UNIST) 이창영 교수팀과 공동으로 자유자재로 늘어나는 금속 복합체를 제조하고, 이를 3D 프린팅을 통해 상온에서 세밀하게 3차원 전극으로 배선하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기술은 3차원 전극의 굵기를 최소 5마이크로미터 수준, 즉 머리카락 10분의 1 지름 정도로 가늘고 세밀하게 전극을 배선할 수 있는 정밀 기술이다. 컴퓨터나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반도체 부품을 더 집적화하고 고성능화할 수 있게 된다.

박장웅 연구위원은 “스마트워치, VR 헤드셋 등 웨어러블 전자 기기들이 편안한 착용감을 위해 신체의 곡선과 유사한 형태로 발전되고 있지만, 신체 구조에 맞춰 자유롭게 변형되는 기술은 아직까지 개발되지 않았다”며 “미래에는 자유자재로 잡아당겨 피부에 붙일 수 있는 웨어러블 전자 기기나 체내에 삽입할 수 있는 유연한 바이오 전자 기기를 구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나노 레터스(Nano Letters, IF 12.279) 8월 15일 11시(한국시간) 표지 논문으로 게재됐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BS#UNIS#김두철원장#기초과학연구원#천진우단장#나노의학연구단#울산과학기술원#3D프린팅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