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과학기술
KRISS, 일본 수출규제 '발빠른' 대응컨트롤타워 '일본 수출규제 적극대응 위원회’ 출범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이 일본의 수출규제에 출연연구기관으로는 가장 빠르게 대응하고 나섰다,

KRISS는 이를 위한 컨트롤타워인 '일본 수출규제 적극대응 위원회(가칭)'을 출범하고 범국가적 대응에 적극 참여키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위원장은 조성재 부원장이 맡았다.

이 위원회는 최근 회의를 열고수출규제와 관련된 소재, 부품, 장비에 대한 신뢰성 평가기술 등 KRISS의 측정기술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는 분야에 중점을 맞춘 전략을 도출했다.

KRISS 가스분석표준센터 연구진이 '표준가스 제조용 전자동 무게 측정기술'을 통해 가스의 질량을 측정하고 있다. KRISS는 세계 최고 수준의 가스분석 능력을 갖추고 있ek./사진제공=한국표준과학연구원

이 회의에서는 △교정·시험서비스 패스트트랙 운영 △불화수소 등 반도체 공정가스 품질평가 지원체계 마련 △반도체 및 첨단소재 신뢰성 평가 플랫폼 운영 △웨이퍼 불순물 측정분석장비 국산화를 위한 원천기술 및 장비화 기술개발 연구기획 등이 제시돼 앞으로 체계적인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KRISS는 세계 최고수준의 국가측정표준과 측정기술을 바탕으로 연간 1만여 건의 교정·시험서비스를 국내·외에 제공하고 있다. 불화수소 등 고순도 가스의 품질평가 설비도 구축했다.

KRISS는 이를 적극 활용, 국내 기업이 수출규제와 관련된 소재, 부품, 장비 등에 대한 신뢰성 평가를 요청하는 경우 최우선적으로 교정·시험서비스를 처리할 수 있도록 패스트트랙을 운영키로 했다.

또 고순도 가스 및 반도체 소재의 국산화율을 높일 수 있도록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평가결과도 적극 제공키로 했다.

박상열 원장은 "기관차원의 대응체계를 통해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 이번 사태에 대한 정부출연연구원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진만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표준연#일본#수출규제#컨트롤타워#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출연연구기관#패스트트랙#교정시험서비스#반도체공정가스#국산화#웨이퍼#반도체#첨단소재#국가측정표준#박상열원장#조성재위원장

허진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