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과학기술
국내 자생 '상동나무' 추출물, 암세포 생장억제 효과 탁월국립산림과학원, 상동나무 항암 분자적 메커니즘 밝혀
상동나무./사진제공=국립산림과학원

국내 자생하는 상동나무 추출물이 암세포의 생장을 억제하는데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7일, 이 나무 추출물에서 대장암과 폐암의 항암 효과 메커니즘을 밝혀내고 이같이 밝혔다.

주로 제주도와 남해안 지역과 같은 바닷가에 분포하는 산림약용자원인 이 나무는 예로부터 감기, 발열, 간염, 피부병 치료 등에 사용돼 왔다.

최근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연구소와 안동대학교 원예․생약융합부 정진부 교수팀이 공동으로 국내 자생 상동나무 추출물의 항암작용 기전을 살펴본 결과 정상세포에 해를 끼치지 않으면서도 대장암과 폐암세포를 사멸시키는 효과가 뛰어났다. 또 기존 대장암 항암제와 비교했을때도 암세포 억제 효과가 현저히 앞섰다.

연구진은 인간의 대장암과 폐암세포에 상동나무 잎과 가지 추출물을 처리해 엠티티(MTT) 분석을 실시한 결과, 50μg/ml 농도일 때 각각 53.6%, 72.2%의 암세포 생장이 억제됐다. 100μg/ml 농도에서는 77%와 82%가 억제됐다. 하지만 정상세포에는 큰 영향이 없었다.

또 대장암 치료에 사용되는 기존 항암제와 비교했을 때도 상동나무 가지와 잎 추출물이 더 효과가 뛰어났다.

같은 농도(50μg/ml)로 비교해 보았을 때 기존 항암제인 5-플루오로유라실(5-FU)은 11.4%의 억제 효과를 보인 반면 상동나무 가지 추출물은 63.6%, 잎 추출물은 43.2%의 우수한 암세포 억제 효과를 보였다.

이는 상동나무 잎과 가지 추출물이 암세포에서 비정상적인 세포생육을 유도하는 사이클린 디원(Cyclin D1)의 발현을 억제하고, 종양 발생의 진행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윈트/베타카테닌(Wnt/β-catenin)을 분해해 대장암 및 폐암세포의 생육을 억제하기 때문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보완대체의학 국제학술지인 비엠씨 컴플리멘터리 엔드 얼터네이티브 메디신(BMC)과 한국자원식물학회지에 게재됐으며 국내 특허 출원도 완료됐다.

김만조 산림약용자원연구소장은 "상동나무는 기존 항암제를 대체할 수 있는 천연 식물성 소재로 활용이 가능하며 임업인 소득 증대와 산림약용자원으로 고부가가치 소재 발굴 측면에서도 중요한 의미가 있다" 며 "상동나무의 식품원료 등록을 위해 다양한 기능성 평가와 활성물질에 대한 분석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허진만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동나무#산림청#국립산림과학원#대장암#폐암

허진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