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대전시 규제자유특구 2차 지정 ‘올인’
허태정 대전시장이 6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규제자유특구 지정에서 떨어져 절치부심해온 대전시가 정부의 2차 지정에 대비해 강한 의욕을 드러냈다.

6일 허태정 대전시장은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8월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최근 일본과의 경제전쟁으로 부각된 원천기술 확보의 중요성을 역설하고 스타트업파크 조성과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위한 전방위적 노력을 주문했다.

규제자유특구 지정에 대해 허 시장은 “최근 정부가 지정한 규제자유특구에 대전시가 유보됐지만, 이는 반드시 실현해야 할 사업”이라며 “규제자유특구는 단순히 연구기반 확충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관련 산업이 집중할 수 있는 기회를 갖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허 시장은 “우리시가 미래성장성이 높은 바이오메디컬 분야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되도록 집중해야 한다”며 “반드시 2차 정부 지정에 대전시가 포함되도록 심혈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허 시장은 또 스타트업파크 조성을 위해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임할 것을 강조했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시#허태정시장#규제자유특구#일본#경제전쟁#미래성장성#바이오메디컬#확대간부회의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