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신용현 의원 "남북경협으로 극일 가능할까...실질대책 내놔라"

[취재]문재인 대통령이 5일 남북경제협력으로 경제위기를 극복하자는 제안에 대해 바른 미래당이 효과있는 실질적인 대책을 요구했다.

6일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은 “우리나라는 일본과 강대강식 경제전쟁으로 대치하면서 한일 우호관계의 근간이 흔들리고, 경제는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다”며 “정부는 반일감정과 맹목적인 북한바리기 외교에만 기대는 것이 아닌 국민의 안녕과 국익에 우선한 실질적인 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 의원은 “지난 5일 코스닥이 2007년 미국 발 세계 금융위기가 발발한 이후 12년 만에 가장 큰 하락폭을 보이며, 8년 만에 7%대까지 떨어졌고, 현재 코스피 지수는 1,900선을 하향하고 있다”며 “최악의 경제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이어 신 의원은 “지난달 23일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제집 드나드는 것처럼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하고, 북한은 지난달 25일, 31일, 이달 2일에 이어 6일 오늘까지 네 차례나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는 도발을 멈추지 않고 있는 실정”이라며 “우리나라 상황이 굉장히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금융시장에 대한 우려도 나타냈다.

신 의원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면서 금융시장에 큰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이다”며 “정부가 강조했던 평화는 온데간데 없이 국민들은 안보불안에 떨어야 하고, 경제 강국으로의 도약을 꿈꿨지만 경제위기를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용현의원#문재인대통령#남북경제협력#바른미래당#원내대책회의#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일본#강대강#코스닥#주식시장#반일감정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