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대전지역 '일본 화이트리스트' 영향 1억 2000만달러 추정대전시 2일 긴급 경제상황 점검회의

[취재]대전시가 일본의 우리나라 화이트리스트 제외 방침에 따라 영향을 받을 수 있는 품목으로 △엔진 관련(5000만 달러) △렌즈 및 관련 부속품(1500만 달러) △자동제어용기기(1000만 달러) △ 액정디바이스(1000만달러) △부품(1000만달러)을 꼽았다. 영향 규모는 1억 2000만달러로 추정했다.

대전시는 2일 '대전시·경제5단체 합동 긴급 경제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기업 피해 지원방안 및 대응책 마련을 논의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대전시·경제5단체 합동 긴급 경제상황 점검회의'를 주관하고 있다.

대전시는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피해상황 점검 및 대응팀 구성, 주1회 정례화 및 필요시 수시개최 △피해기업 전수조사 실시 및 맞춤형 지원책 마련 △개별기업 대상 상시 피해접수 창구 운영 △피해기업 ‘구매조건 생산자금’ 50억원 특별 배정 (20개 기업) △피해기업 ‘대전시 경영안정 자금’ 500억원 지원(업체당 최대 3억원 이내, 은행금리에 2~3% 이차보전) △ 피해기업 ‘중소기업 지방세 세제’ 지원  △관련 부품소재 R&D 지원책 마련 및 국산화 연구개발 지원(37억원) 등에 나서기로 했다.

이외에 대전시는 화이트리스트 규제대상이 화학, 공작기계 등인 점을 감안해 나노종합기술원과 한국화학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 등에 대전TP의 R&D 예산을 중점 지원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T2B 활용 나노융합 R&BD 촉진사업(20억 원), 나노종합기술원 연계 선행공정 개발사업(10억 원), 화학연 활용 정밀화학 협력사업(7억 원) 등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번 일본 각의결정으로 인한 지역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행정·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단기적으로는 수입선 다변화를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장기적으로 소재 산업육성을 통해 일본으로부터의 기술독립을 이루어 낼 수 있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시#허태정시장#화이트리스트#렌즈#자동제어용기기#부품#액정디바이스#일본#수출규제#나노종합기술원#한국화학연구원#한국기계연구원#t2b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