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디지털 영역서 재정 확장으로 난국 타개"3일 전환적 뉴딜 세미나
전환적 뉴딜 세미나의 '디지털 뉴딜'분과에서 좌장을 맡은 조황희 STEPI 원장이 사회를 보고 있다.

과학기술정책연구원(이하 STEPI, 원장 조황희) 주도로 지난 3일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디지털 뉴딜’ 추진 전략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 행사는 경제인문사회연구회와 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KDI School)이 주최한 '전환적 뉴딜 세미나'의 분과회의 형태로 진행됐다.

‘전환적 뉴딜'이란 재정확대를 통한 경기부양과 발전패러다임 전환을 동시에 추진하는 정책을 말한다. 이 중 발전패러다임 전환은 ▲휴먼 뉴딜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등으로 구성된다.

분과에서 논의한 ‘디지털 뉴딜’은 혁신경제사회를 위한 연구개발(R&D), 인재양성, 인프라 구축 등 정부 투자가 필요한 디지털 영역에 확장적 재정정책을 활용하자는 것이다. 데이터·소프트웨어 산업 공공구매, 스마트혁신 지원 사업 등이 이에 해당한다.

이날 김석관 STEPI 선임연구위원(신산업전략연구단)은 ”디지털 뉴딜의 개념과 추진전략”이란 주제로 4차산업혁명과 디지털전환의 가속화에 대해 진단했다.

4차산업혁명을 추동하는 기술 동인을 3개의 층위로 정의하고 디지털 뉴딜의 기본방향과 이를 추진하기 위해 디지털 전환을 주도할 인재양성, 스마트공장을 통한 제조업의 디지털화, 스타트업 글로벌 도약 및 창업 생태계 자생력 강화, 공공조달을 활용한 시장 창출이라는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주제 발표에 이어 조황희 과학기술정책연구원장이 좌장을 맡아, 최계영 ICT통계정보연구실장(정보통신정책연구원), 김석관 선임연구원(STEPI), 김동욱 교수(서울대), 이병헌 교수(광운대)가 참여해 종합토론을 진행했다.

조황희 과학기술정책연구원장은 “디지털 기술의 발달이 산업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고 이런 기술변화를 국가 성장 전략과 연계하는 것이 필수적 과제가 됐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일자리 창출과 국민 삶의 질 향상 등 국가 발전을 위한 디지털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과학기술정책연구원#디지털뉴딜#stepi#세미나#포용국가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