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CT
ETRI, 21년간 중,고교 장학생 32억 지원올해 60명에 1억4400만원... 전 직원 사랑의 1구좌 운동 자발 참여
ETRI 연구원들이 모금한 장학금 및 장학증서를 전달 후 장학생들과 기념촬영했다.

국내 연구진이 어려운 가정 형편에서도 우수한 학업성적을 거두고 있는 중·고교 학생들에게 21년간 꾸준히 장학금을 지급해 지역사회에 귀감이 되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김명준, 이하 ‘ETRI’)은 ‘2019년도 사랑의 장학생 장학증서 전달식’을 원내에서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ETRI는 올해 사랑의 장학생으로 새롭게 선정된 33명을 포함해 중·고교생 60명에게 장학금 총 1억 4천 4백만원을 전달한다.

'사랑의 1구좌 갖기 운동'은 연구원들이 자발적으로 한푼 두푼 모아 미래 꿈나무를 키우는 ETRI 전통이다. 지난 1999년, IMF 이후 아픔을 함께 극복하자는 의미로 20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1구좌 당 5천원으로 원하는 구좌 수를 선택해 매월 급여에서 장학금으로 모아 마련하고 있다.

ETRI는 마련된 모금액으로 대전광역시 중·고교에 재학생 중 사랑의 장학생을 선정해 전달한다. 선발된 장학생은 고교 졸업 전까지 매월 2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받게 된다.

올해로 벌써 21년째를 맞은 ‘사랑의 1구좌 갖기 운동’은 현재까지 약 32억 원을 모금하며 따뜻한 지역사회를 만드는 대표적인 문화로 자리 잡았다. 현재까지 ETRI 장학생으로 선발되어 대학에 진학한 수만도 350명이 넘었다.

김명만 ETRI 운영보안부장이 연구진이 모금한 장학금 및 장학증서를 장학생에게 전달했다.

이 사업은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의 협력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 특히 ETRI는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인정받아 지난 23일 '이웃사랑 나눔실천 기관인증' 현판을 받았다.

지난해까지 ETRI 장학금을 받고 올해 충남대학교에 입학한 권해진 학생은 “학창시절 힘겨운 입시과정에서 ETRI의 지원은 큰 힘이 되었다. 대학 졸업 후 사회인이 되면 나 역시 주위의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ETRI는 이외에도 ▲청소년 대화방 봉사 ▲아동센터 아기돌보기 봉사 ▲지역사회복지시설 지원 ▲연탄나눔 ▲김장나눔 ▲농·어촌사랑 1사 1촌 운동 ▲벽지학교 초청 정보통신체험관 운영 ▲찾아가는 IT교실 ▲과학자 강연 프로그램 운영 등 다양한 지식·재능기부 및 사회공헌 프로그램 운영으로 따뜻한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데 적극 앞장서고 있다.

김명준 ETRI 원장은 “가정형편이 넉넉하지 않은데도 의지를 갖고 열심히 노력하는 지역의 학생들에게 전 직원이 힘을 합한 장학금을 주는 전통은 ETRI만의 자랑이다. 앞으로도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적극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최민철 기자  abfps12@naver.com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TRI#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사랑의장학생장학증서전달식#사랑의1구좌갖기운동

최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