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과학기술
"B형 간염바이러스 꼼짝마” 감염 루트 관찰한다NRF, B형 간염바이러스 생활사 8주 동안 재현하는 세포배양 플랫폼 개발
환자에게 감염되고 약물에 의해 감소되는 전 과정 관찰
마크 윈디쉬 한국파스퇴르연구소 박사 연구팀은 13일 B형 간염바이러스 생활사 전주기를 재현한 세포배양 플랫폼을 개발한 후 사진촬영했다. 마크 윈디쉬 박사(오른쪽에서 2번째), 알렉산더 코에닉 박사(오른쪽에서 3번째), 양재원 연구원(오른쪽에서 4번째).

앞으로 B형 간염바이러스(HBV)가 환자에게 감염되고 약물에 의해 감소되는 전 과정이 관찰 가능해진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 이하 ‘NRF)은 마크 윈디쉬 한국파스퇴르연구소 박사 연구팀이 간에서 B형 간염바이러스 생활사 전주기를 재현한 세포배양 플랫폼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HBV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3억 명 이상이 감염되어있다. HBV는 만성 간염, 간경화, 간암 등 심각한 간 질환병을 불러온다. 매년 80만 명 이상의 환자가 B형 간염으로 사망에 이르지만 아직까지 완치가 불가능하다.

우리나라도 200만명 이상이 HBV에 감염되어 있다.

HBV 치료제 개발을 위해서는 실제 환자의 간에서 발생되는 바이러스의 생활사 전주기에 대한 포괄적인 이해와 연구가 필요하다. 하지만 기존 연구에서는 바이러스 생활사 1~3주 정도만 관찰할 수 있었다. 세포주가 세포증식이 빨라 오랜 시간 관찰이 불가능했기 때문이다.

B형 간염 환자 혈액을 이용해 바이러스 생활사를 재현한 세포배양 모식도다. 바이러스의 진입, 게놈 복제 - 방출 - 확산까지의 생활사 전주기를 탐색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발한 세포배양 플랫폼은 HBV가 환자 몸에 진입, 유전체 복제, 방출, 확산 되기까지 8주 이상 관찰할 수 있다. 특히 이 플랫폼은 직접 바이러스를 배양하여 환자의 몸속에서 일어나는 일을 재현할 수 있다. 항바이러스제를 투여 했을 때 바이러스의 활성 감소도 검증할 수 있다.

마크 윈디쉬 박사는 “세포배양 플랫폼 개발로 그동안 HBV 연구에 제한적이었던 생활사 탐색이 가능해졌다. HBV 치료제 개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후, 마크 윈디쉬 박사는 “만성 B형 간염 환자의 개인 맞춤형 치료 시스템 적용을 위한 후속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계획을 밝혔다.

이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지난 2015년 1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4년간 진행됐다. 

이 연구성과는 유럽 간학회지 ‘저널 오브 헤파톨로지(Journal Of Hepatology)’에 지난 9일 게재됐다.

■논문제목

Efficient long-term amplification of clinical hepatitis B virus isolates 
after infection of slow proliferating HepG2-NTCP cells

■논문저자javascript:newsWriteFormSubmit( this.document.newsWriteForm );

(제1저자) 양재원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연구원, 알렉산더 코에닉 한국파스퇴르연구소 박사

(교신저자) 마크윈디쉬 한국파스퇴르연구소 박사

최민철 기자  abfps12@naver.com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마크 윈디쉬#한국파스퇴르연구소#b형간염바이러스#hbv#NRF#노정혜#과기부#양재원#알렉산더코에닉#

최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