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과학기술
KAIST, 국내 첫 전 세계 해양경계류 운영위원 배출

 

김성용 KAIST 교수가 전세계 해양경계류 연구팀 운영위원에 선출됐다.

KAIST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전 세계 해양경계류 연구팀 운영위원을 배출했다.

KAIST(총장 신성철)는 김성용 KAIST 기계공학과 교수가 전 세계 해양경계류 및 연안 상호작용 연구팀 운영위원에 선출됐다고 29일 밝혔다.

김 교수는 다음해 해양경계류 및 연안 상호작용 관련 워크숍을 시작으로 2021년 국제연합 해양과학 10개년 사업 등에 참여하게 된다.

김 교수는 북태평양 캘리포니아 해류의 장기간 연구 및 학문적 성과와 북서 태평양의 지역적 대표성을 고려해 다수의 학자로부터 추천을 받아 선출됐다.

해양경계류 운영위원은 5개 대양인 ▲북태평양 남태평양 북대서양 남대서양 인도양에서 각각 1명씩 배출했다. 김 교수는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운영위원으로 선출돼 앞으로 북태평양 해양경계류 운영위원으로 활동한다.

김 교수는 해양경계류 운영위원으로 선출된 뒤 "여러학자들에게 추천을 받아 선출된 만큼 제 연구와 학문적 성과가 인정 받은 것 같아 큰 업적이라고 생각한다. 사회에서 따뜻하게 지켜봐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최민철 기자  abfps12@naver.com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KAIST#기계공학과#해양경계류#신성철#북태평양해양과학기구#관측전문위원#GOOS#OOPC

최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