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과학기술
국제삼중수소학회 22일부터 부산서 개최
유석재 핵융합연구소장이 22일 부산서 열린 국제삼중수소학회에서 개회사하고 있다.

국가핵융합연구소(소장 유석재, 이하 핵융합(연))는 제 12회 국제삼중수소 학회(The 12th International Conference on Tritium Science & Technology)를 22일부터 오는 26일까지 닷새간 부산 해운대그랜드호텔에서 개최한다.

삼중수소는 수소의 동위원소로 미래 핵융합 발전 연료 중 하나이다. 삼중수소는 자연적으로는 거의 존재하지 않아 추출 및 저장을 위한 연구가 국내외에서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월성 원자력발전소를 포함한 일부 원자력발전소 운전 시 생산되는 삼중수소 활용에 대한 연구를 적극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국제삼중수소학회는 전 세계 삼중수소 및 수소 동위원소 전문가와 산업체 관계자 등 300여 명이 참석한다. 

이 학회는 3년마다 열린다. 국내에서는 부산이 첫 개최지다.

우리나라는 캐나다와 더불어 세계에서 두 개 밖에 안되는 삼중수소 제거설비 보유국으로 향후 삼중수소의 공급을 주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학회는 유석재 국가핵융합연구소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토시히코 야마니시(Toshihiko Yamanishi) 일본 QST 삼중수소 그룹 리더와 데미안 브레낸(Damian Brennan) 영국 UKAEA H3AT 책임자가 축사를 진행한다.

뒤이어 17개국에서 참가한 국내외 연구자들이 삼중수소 관련 연구개발 최신 성과에 대한 초청 강연한다.

유석재 핵융합연 소장은 “이번 행사를 기반으로 핵융합에너지 상용화에 필요한 삼중수소 관련 기술 교류를 확대하고 선진 연구기관과 공동연구를 통해 핵융합로 연료주기 개발 역량 강화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최민철 기자  abfps12@naver.com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석재#국가핵융합연구소#핵융합(연)#그랜드호텔#부산#국제삼중수소학회#삼중수소#

최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