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과학기술
전국공공연구노조, 과기계 적폐로 '문정부 인선+PBS' 꼽아"R&R도 폐지하라...포스트 PBS 논의할 때"

 

전국공공연구노조는 18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기자실에서 위기의 문재인 정부의 과학기술정책 진단과 제언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 정부, 3년차에 접어 들어 적폐청산 곳곳에서 이뤄지고 있다. 단, '과학기술계'만 빼고…"

이광오 전국공공연구노조 사무처장이 18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기자실에서 열린 '위기의 문재인 정부의 과학기술정책 진단과 제언'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얘기다.

이 사무처장은 과학기술계의 적폐로 '인선'과  'PBS(성과중심제)'를 꼽았다. 과학기술계의 풀어야할 숙제의 타격고리가 '인선과 PBS'로 읽히는 대목이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전국공공연구노조 과기본부 임헌선 본부장을 비롯한 최연택 정책위원장, 이광오 사무처장 등 10명이 참석했다.

이 사무처장은 "3년 동안 기다렸지만, 앞선 보수정부 9년차와 달라진 것이 없는 것 같다. 현 정부는 과학기술 이야기만 나오면 장막이 쳐진다. 현장과도 소통하지 않는다"며 "출마 당시에 나왔던 정책들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고 있어 과학계가 푸대접 받는다"고 작심발언을 이어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 과기정책 평가 및 제안을 발표한 최연택 정책위원장은 "과학계는 큰 딜레마에 빠졌다. 박기영 교수 낙마이후 조동호 장관 후보자 사퇴까지 사람중심의 과학기술 정책을 추진할 사람을 제대로 선택하지 못했다"며 문 정부의 인선을 비판했다.

이 사무처장은 과학기술 및 출연연 정책의 올바른 추진을 위해서 "현재 42.6%에 불과한 정부출연금을 70%까지 끌어 올리고 PBS와 R&R(Role & Resposibilities)을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처장은 또, "이제는 과학계가 Post-PBS를 논의할때가 됐다"며 새로운 제도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최민철 기자  abfps12@naver.com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조#공공연구노조#민주노총#공공운수노조#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과학의날#pbs#임헌성#이광오#최연택

최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