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과학기술
KAIST, 30미터 정확도의 스마트폰 위치측정 기술 개발KT와 상용화, 올해 내로 가능
KAIST 김태선 연구원, 김보성 석사과정, 공승현 교수, 조상재ㆍ정승환 석사과정.(왼쪽부터)

KAIST(총장 신성철)는 공승현 조천식녹색교통대학원 교수 연구팀이 LTE 신호만을 이용해 실제 환경에서 평균 30미터 이내의 정확도를 갖는 스마트폰 위치 측정 기술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기술은 KT와 공동개발, 올해 말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이 기술은 우리나라처럼 기지국과 중계기가 혼재하는 이동통신 환경에서 새로운 장치 추가 없이 스마트폰 위치를 측정할 수 있다.

서울특별시 종로구에서 축적한 실제 LTE 핑거프린트 데이터베이스 중 특정 기지국의 신호세기 핑거프린트를 표시한 것이다

연구팀은 스마트폰에서 얻을 수 있는 LTE 기지국 신호에 대한 다양한 측정치를 일정 위치마다 수집해 이를 LTE 핑거프린트(Fingerprint) 데이터베이스로 저장했다. 이후 임의의 사용자 스마트폰에서 측정한 LTE 신호 측정치를 서버로 전달해 그 측정치를 LTE 핑거프린트 데이터베이스와 비교해 스마트폰의 위치를 파악했다. 이는 RF 핑거프린트를 고도화한 기술이다.

공승현 교수는 “현재 개발된 기술보다 더 높은 정확도를 갖는 LTE 핑거프린트 기술을 개발하는 것도 가능하며 5G에서는 LTE보다 2배 높은 평균 15미터 내외의 측위 정확도를 얻을 수 있다”며 “기지국을 이동하거나 중계기를 추가 설치하여 LTE 신호 환경이 바뀌었을 때 이를 자동 탐지하고 LTE 핑거프린트 데이터베이스를 신속히 갱신하는 기술을 추가 연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민철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이스트#KAIST#신성철#조천식녹색교통대학원#공승현#핑거프린팅#LTE#KT#조상재#김보성#김태선#정승환

최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