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방SW
방사청 개발 정밀근접레이더(PAR) 공군비행단에 실전배치

방사청이 실전배치한 PAR(정밀접근레이더)가 항공기 착륙을 유도하고있다.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국내 기술로 개발한 정밀접근레이더(PAR)를 공군 1 전투비행단에 첫 실전 배치하였다고 15일 밝혔다.

PAR은 2012년 11월부터 정부와 LIG넥스원이 약 200억 원을 공동 투자해 2015년 말 연구개발에 성공했다.

PAR은 공항 관제구역 내 운항항공기에 대한 착륙관제 임무를 수행하는 레이더다. 특히 악천후 및 항공기 계기착륙장치 이상시 활주로에 접근하는 항공기에게 최적의 정보를 제공하여 안전하게 착륙을 유도할 수 있다.

기존 장비는 한 개의 레이더 빔 송신기로 구성되어 있어 고장 시 사용이 불가능했다. 이번에 개발한 PAR은 수십 개의 반도체 송신기로 구성되어 있어 일부가 고장 나더라도 장비운용이 가능하다.

PAR은 2023년까지 주요 군 공항에 순차적으로 배치될 예정이다. 

방사청 한 관계자는 "이번 PAR은 국산화를 통해 안정적이고 신속한 수리부속 조달 및 정비지원이 가능해 장비의 운용성도 높아질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ScienceNews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방사청#PAR#항공기#정밀접근레이더#왕정홍#LIG넥스원#200억#20노티칼마일#

ScienceNews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