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과학기술
KIOST-UNIST, 해파리 유전자 분석...대량번식 비밀 푼다
<노무라입깃해파리>

국내 연구진이 어업 및 해수욕장에 피해를 주는 해파리의 유전자 정보를 확보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원장 김웅서, 이하 KIOST)은 노무라입깃해파리(Nemopilema nomurai)의 DNA에서 유전체 분석한 결과, 해파리의 증식조절 기구와 독 단백질의 유전자 정보를 확보했다고10일 밝혔다.

해파리는 급격한 해양의 환경변화에도 적응하는 독특한 동물이다.

그 중 강독을 가진 노무라입깃해파리는 2000년 이후, 매년 여름 개체수가 빠르게 증가, 어업과 해수욕장 등에 막대한 피해를 주고 있다.

증가 원인은 지구온난화로 인한 수온의 상승이나 천적의 감소 등으로 추정하지만, 현재까지 개체수의 증가에 대한 뚜렸한 생물학적 정보는 밝혀지지 않았다.

KIOST 염승식 책임연구원(박사) 연구팀은 울산과학기술원(UNIST) 게놈산업기술센터 박종화 교수 연구팀과 지난 2013년 9월, 경상남도 통영시 KIOST 해양생물자원기지에서 채집한 노무라입깃해파리의 유전체를 해독한 결과, 해파리 폴립의 변태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신호전달물질인 레티노산 신호전달계 관련 유전자를 발견했다.

이는 해파리 대량번식 예방 연구의 기반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 받았다.

또한 노무라입깃해파리 독액의 단백질 유전자 정보도 확보했다.

김웅서 원장은 “이번 연구성과로 향후 해파리 대량번식의 원인 규명과 예방에서부터, 독 단백질을 이용한 의약품 소재의 개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 연구는 해양수산부가 지원하는 ‘해양단백질 기반 바이오메디컬 소재 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수행됐다.

연구결과는 생물학 분야의 국제학술지인 BMC Biology의 2019년 3월호 온라인 판에 게재됐다.

박희범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IOST#유전자분석#해파리#한국해양과학기술우언#김웅서원장#노무라입깃해파리#

박희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