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과학기술
"축하 받고 싶은데..." 외면받은 한국원자력연구원 60주년 자축
박원석 원장이 9일 국립중앙과학관 사이언스홀에서 열린 원자력(연) 창립 60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하고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이 60주년 기념식을 자축하며 국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원자력연은 9일 대전 유성구 국립중앙과학관 사이언스홀에서 창립 6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이상민ㆍ이장우ㆍ신용현 국회의원, 시민사회 단체 관계자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박 원장은 이날 기념사에서 "1959년 창립한 원자력연은 턱 없이 부족한 기술력과 빈약하기 그지 없는 인적, 물적 자원을 이겨내고 선배들의 애국심과 소명으로 지난 60년 동안 과학기술의 선도적 역할을 해왔고 단시간 내에 세계가 주목하는 곳으로 거듭났다"며 "국민의 절대적인 지지가 없었다면 이 같은 성장은 없었을 것"이라는 자긍심을 담아 기념식을 시작했다.

문미옥 과기정통부 제1차관이 기념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그러나 문 차관은 축사에서 "현재 원자력연은 과거에는 직면한 적 없는 위기에 빠져있다"며 달라진 정부의 탈원전 기조를 가감없이 드러냈다.

분위기도 좋지 못했다. 일각에선 총리와 장관이 참석하지 않은 것이 정부가 원자력을 홀대 하는 것 아니냐는 반응도 나왔다.

원자력연은 장관의 참석은 예정되어 있었으나 국무회의 일정상 어쩔 수 없이 1차관이 참석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박 원장은 "기념식은 화합의 장이 되었으면 좋겠다. 국민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국민들 지지를 호소했다.

원자력연은 이날 기념식에서 ▲원자력 안전 혁신기술 개발 ▲기초과학연구역량 강화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방사선 융합기술 개발 등을 비전으로 선포했다.

이날 오후에는 원자력의 미래, KAERI의 역할 토론회가 국립중앙과학관 창의나래관 2층에서 열렸다. 

기념식을 시작으로 한국원자력 연구원 창립 60주년 특별성과 전시회(4월 9일 ~ 5월 31일), 2019 국제 하나로 심포지엄(4월 10일 ~ 4월 12일), 주한외교사절단 초청 원자력 친선의 날(4월 25일), 원자력안전을 위한 열린 토론회(4월 30일)가 잇달아 열린다.

 

최민철 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원자력연구원#박원석#허태정#대전#국립과학원#사이언스홀#원광연#문미옥#박원석원장#국립중앙과학관#

최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