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허태정 대전시장, 도시재생 사업 현장 시찰자양동 일자리카페‘꿈터’방문도

허태정 대전시장은 13일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지인 동구 대동과 일자리카페‘꿈터’인 자양동‘커피니’를 돌아봤다.

이날 허 시장은 동구 대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지인‘하늘을 담은 행복 예술촌-골목이 주는 위로’사업 현장을 돌아봤다. 사업 현장에서는 향후 추진계획을 보고받고, 애로사항도 청취했다.

대동 1-39번지 일원을 둘러 본 허 시장은“이 곳은 20년 이상된 노후 주택들이 대부분이고 공가나 폐가가 많아 여러 위험에 상시 노출되는 등 기반시설 및 주거환경이 열악하다”고 언급했다.

허 시장은 “이번 뉴딜사업이 잘 마무리되면 공공미술을 기반으로 도시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며 “주민의 주거복지와 삶의 질이 개선되고 도시기능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올 하반기부터 달빛아트센터, 예술촌 만들기 프로젝트, 공공임대주택, 공용주차장, 골목길 정비사업, 노후주택 정비사업 등 대동 우리동네 살리기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한다. 사업기간은 2021년까지다. 투입예산은 100억 원이다.

허 시장은 이어 취업정보 및 취·창업컨설팅을 지원하는 대전 일자리카페‘꿈터’인 자양동‘커피니 대전우송대점’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허 시장은 구직활동가들의 애로를 청취하는 등 현장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청년 구직자들은“일자리카페 이용자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시스템이 필요하다”며 대학가뿐만 아니라 청년 밀집 구역에 꿈터 추가 설치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들은 또 “평일 시간대(13시~19시)에 참여가 어려워 주말에도 운영하기를 희망한다”고 건의했다.

허 시장은 “신청부터 피드백까지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대전일자리 포털을 구축할 예정”이라며 “올해 2곳을 추가 설치할 예정이고, 사전 상담 신청 시 토요일 프로그램 진행은 현재 가능하다”고 답변했다.

허 시장은“꿈터 내에서 취업정보를 상시적으로 제공하고 기업 인사담당자의 현실감 있는 특강과 진로상담 기회를 부여해 지역 청년들이 취업에 관한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2017년 청년층의 유동인구와 생활권(대학 등)과의 인접성, 1일 평균 이용자 수, 카페공간분위기, 내부 활용여건, 사업주 마인드 등을 고려해 ‘꿈터’로 이용할 카페를 선정했다.

이 카페는 새 정부의 일자리 정책 가속화에 발맞춰 지역 청년들의 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공간으로 대전에 모두 5곳이 있다.

충남대 앞‘카이로스', 한남대 앞 ‘유앤아이' 한밭대 앞 ‘데일리' 우송대 인근에 ‘커피니’, 목원대 인근에 ‘파스쿠찌’ 카페가 꿈터 지정 카페다.

매주 월요일~금요일 카페별로 ▲ 취업상담 ▲ 진로·직무상담 ▲ 이력서·자기소개서 클리닉 ▲ 멘토링 ▲ 현장면접 ▲ 취업특강 등의 맞춤형 취업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취업 정보공유와 네트워킹을 위한 스터디룸과 취업정보시스템(키오스크)을 무료로 제공한다.

ScienceNews  webmaster@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태정시장#도시재생사업#일자리카페#꿈터

ScienceNews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