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과학기술
KISTI 사이버공격 지능형 가시화 기술 (주)윈스에 이전
  • 박희범 과학기술전문기자
  • 승인 2019.01.23 18:21
  • 댓글 0
23일 KISTI 대전 국제회의실에서 기술이전 협약식이 개최됐다. 왼쪽 세번째가 ㈜윈스 조학수 부사장이고, 네번째가 KISTI 이혁로 과학기술사이버안전센터장이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원장 최희윤, 이하 KISTI)은 23일 정보보호 전문업체 (주)윈스(대표 김대연)와 사이버공격을 실시간 및 장기적으로 가시화 가능한 지능형 보안관제 기술을 선급기술료 1억원에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국가 사이버안보를 위한 필수 보안장비인 TMS(침해위협관리시스템), IDS/IPS(침입탐지/방지시스템) 등이 탐지한 대용량 보안로그를 실시간 및 장기적으로 가시화해 개별공격자 이상행위, 공격자 간 상관관계/구조 등을 자동으로 분석한다. 이를 통해 사이버공격 근원지 및 유발지에 대한 실시간 탐지와 역추적이 가능하다.

특히 개별 IP가 발생시킨 전체 보안로그를 시간적(분 단위), 상관적 정보로 변환하여 공격행위를 가시화하기 때문에 APT 공격과 같은 지속적・연속적으로 발생하는 사이버공격을 탐지할 수 있다.

이번 기술이전 협약에 따라 (주)윈스는 기존 보안관제 솔루션(SNIPER)에 사이버공격 실시간 가시화 기술을 보완하여 상용화 및 세계시장 진출에 나설 계획이다.

(주)윈스 김대연 대표는 “주력제품인 SNIPER 시리즈에 이전받은 기술을 적용해 기술 차별성과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한층 더 강화된 자동화 사이버 보안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상용화 작업을 거쳐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KISTI 과학기술사이버안전센터 송중석 박사는 “기존의 텍스트 분석 중심의 일차원적 정보보호 서비스의 한계를 극복하고 사이버공격의 실시간 분석 및 추적이 가능한 차세대 보안관제 패러다임 구축을 앞당길 수 있는 획기적·진보적 기술”이라며 “상용화를 위해 (주)윈스 솔루션에 최적화된 경량화 모듈개발을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박희범 과학기술전문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윈스#사이버공격#kisti#지능형가시화기술#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최희윤원장#김대연대표#윈스

박희범 과학기술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