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대전시립미술관 신년맞이 소장품 기획전

대전시립미술관이 신년 첫 전시로 소장품을 대대적으로 선보이는 ‘DMA컬렉션’전을 이달 말 개최한다.

이번 소장품 전시는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1998년 개관 이래 미술관이 20년간 수집해 온 소장품(현재 1,254점)을 전폭적으로 소개해, 시민의 힘으로 일구어 온 소장품으로 공감미술의 지평을 확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1부 ‘검이불루(儉而不陋): 대전미술 다시 쓰기 1940-1960년대’는 1940년부터 1960년까지 미술품과 기록들을 전시하는데, 본격적으로 대전미술의 역사를 기록하는 빅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는 첫 토대가 될 전망이다.

2부 ‘원더랜드 뮤지엄: 우리는 어떻게 여기까지 왔을까’는 국내·외 미술지형에서 가치를 높이 평가받고 있는 주요 소장품을 연도별로 소개해 미술작품의 시대적 가치를 살펴볼 수 있다.

특히 1993년 엑스포 이후 관리 전환돼 미술관이 소장해 온 세계적인 아티스트 레베카 호른, 톰 사농 등의 작품이 최초로 소개된다.

3부 ‘형형색색(形形色色): 2018 신소장품’은 2018년 새롭게 수집한 소장품의 면면을 확인할 수 있는데, 평면과 입체 작품이 교체전시로 모두 소개된다.

이번 소장품 전시는 20년의 시간을 통해 어제를 돌아보는 것은 물론 오늘과 내일의 비전을 여는 전시며, 앞으로 미술관과 시민의 공감대를 확대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전시와 동시에 원도심의 대전창작센터에서는 한국미술의 유망주 작가 3인과 함께 ‘빛’을 주제로 ‘On-Off: Welcome to Light’가 개최된다.

2019년은 3.1.운동 100주년으로 도시와 사회, 역사와 시간 속에서 예술과 치유, 진정한 삶의 가치로서 예술을 빛으로 풀어낸다.

대전시립미술관 선승혜 관장은 “이번 전시는 2019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국제적 인지도와 위상을 드높일 수 있는 전시의 시작”이라며 “대전미술사를 체계적으로 연구해 작품의 수집, 기록의 구축, 전시로 이어지는 선순환을 통해 지역미술 지원의 강화를 위한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ㅇ 소장품 기획전 3개의 전시 개막식은 오는 30일 오후 4시 대전시립미술관 로비에서 열린다.

 

ScienceNews  webmaster@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시립미술관#소장품

ScienceNews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