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공공기관 지역인재채용서 대전 역차별“9일 충남대서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 발대식
  • 박희범 과학기술전문기자
  • 승인 2018.05.09 10:45
  • 댓글 0

’혁신도시법‘에 따른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극복을 위한 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발대식이 9일 충남대학교 대덕홀에서 개최됐다.

이날 발대식은 비대위의 공동대표인 대전사랑시민협의회 정교순 회장, 지역대학 및 지역균형인재육성협의회장 오덕성 충남대총장, 대전상공회의소 정성욱 회장,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김영진 공동대표, 대전지역 대학총학생회 이태원 회장을 비롯한 시민단체, 기관장, 학계, 대학생 등 각계각층의 시민들 200여명이 동참한 가운데 진행됐다.

비대위는 발대식을 통해 “대전지역만 혁신도시법에 따른 이전공공기관이 없고, 이로인해 대전 학생들만 지역인재 채용대상에서 제외되었다”며 “지역인재 채용비율이 2022년까지 순차적으로 30%이상 확대될 경우 대전지역 인재들의 역차별이 심화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비대위는 “매년 대전지역에서 졸업하는 3만 5000여 명의 대학생들이 겪을 고초가 훤하다”며 청년일자리의 심각성을 강조하며 대전지역 청년들을 위한 중앙정부의 해결책 마련을 촉구했다.

앞으로 비대위는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을 극복하기 위하여 중앙행정기관 방문, 국민청원 추진 등 범시민운동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박희범 과학기술전문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공기관#지역인재채용#대전역차별#일자리#범시민비상대책위원회

박희범 과학기술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