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대전시, 인력10%감축안 마련...공무원 선거중립 훼손은 엄중대응 경고

이재관 대전광역시장 권한대행은 2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5월 확대간부회의에서 본격적인 선거철을 맞아 공무원의 엄중한 정치적 중립과 무관용 대응방침을 밝혔다.

이 권한대행은 “이제 주요 후보군 윤곽이 분명해지면서 사소한 빌미라도 과대포장 될 우려가 높아졌다”며 “선거로 인해 공직자 본분을 넘어서는 것에 대해 엄중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이 권한대행은 “간혹 확인되지 않은 얘기들이 오가는데, 빌미가 제공되는 일 자체가 없어야 한다”며 “이제부터는 선거중립 훼손이 의심될 경우 구두경고 수준이 아닌 훨씬 강력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권한대행은 합리적 조직진단과 인력운영 효율화 방안 수립을 지시했다.

이 권한대행은 “사업이 시행될 때마다 인력조정이 거론되는데, 지금 변화되는 양상에 맞는 조직설계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각 실국은 이달 중으로 인력 10% 감축안을 수립하라”고 말했다.

아울러 공사ㆍ공단, 출자ㆍ출연기관 사업에 대해 이 권한대행은 “과거 이들 기관의 적자 보전방식의 사업예산 지원은 잘못된 것”이라며 “앞으로는 관행에 안주하는 사업보단 일하는 조직으로 나아가도록 방향을 잡고 각 기관 기능에 부합하는 사업을 발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이 권한대행은 “7월 민선 7기 출범 전에 내부적으로 정리할 부분이 있고, 현 단계에서 집중관리 할 필요가 있다”며 “내용 자체가 쉽지 않은 영역이지만 그렇다고 미룰 수 있는 사안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이날 이 권한대행은 최근 전북에서 취객의 폭행으로 소방공무원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대응방안 마련을 지시했다.

이 권한대행은 “절차와 규정에 따른 공권력이 훼손되면 안 된다”며 “정당성을 확보한 공무집행이 침해받지 않도록 해당 부서별 방안을 마련하라”고 밝혔다.

이어 이 권한대행은 지난 주 성공적으로 열린 남북정상회담의 후속 대응을 미리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권한대행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회담이 끝나면 곧 정부차원의 정책이 쏟아질 것”이라며 “우리시는 지자체 차원의 사업계획과 민간협력사업을 준비하고 분야를 넓혀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이날 이 권한대행은 도시재생 뉴딜사업 성공 추진, 부서 간 협업 강화, 먼저가슈 교통정책 내실화 등 시정현안을 논의했다.

ScienceNews  webmaster@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시#인력10%감축안#공무원선거중립#이재관권한대행

ScienceNews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