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과학기술
원자력硏, 첨단 융복합 분석 기술 심포지엄중성자산란장치 이용 산학연 연구자 간 융합 연구 활성화 기대
  • 박희범 과학기술전문기자
  • 승인 2018.04.25 18:42
  • 댓글 0
‘2018 첨단 융복합 분석 기술 심포지엄’이 25일 제주서 열렸다.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국내 유일의 연구용 원자로인 ‘HANARO’의 중성자산란장치를 이용하는 연구자들 간 연구성과 공유와 산학연 융합 연구 확대를 위해 ‘2018 첨단 융복합 분석 기술 심포지엄’을 4월 25일(수) 제주 컨벤션센터에서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한국원자력연구원 우완측, 성백석 박사,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안재평 박사 등 정부출연연구소 전문가와 순천대 최시훈 교수, 한국과학기술원 최벽파 교수, 포항공대 강병우 교수 등 대학 전문가, 그리고 고려특수선재 하정원 박사, 케이티엠엔지니어링 최광 박사 등 산업체 전문가가 발표자로 나섰다.

중성자, 방사광 X-선, 투과전자현미경(TEM) 및 이미징(영상) 기법 등 첨단 융복합 분석 기법을 이용한 기초연구와 이차전지 재료연구 등 산업적 응용 연구결과 14편을 발표했다. 참석자들은 이어 산학연 융합 연구 활성화와 중소, 중견기업에 대한 지원방안 등을 폭넓게 논의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대한금속재료학회 춘계학술대회(4.25~27)와 병행해 개최됐으며, 지난 2013년 첫 개최 이후 매년 열려 올해 6회를 맞이했다.

박희범 과학기술전문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자력연구원#중성자산란장치#하재주원장#하나로

박희범 과학기술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