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KISTI, '글로벌시장경쟁력모델' 특구진흥재단에 이전
KISTI 최희윤 원장(왼쪽)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양성광 이사장(오른쪽)이 25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원장 최희윤, 이하 KISTI)은 25일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양성광, 이하 특구진흥재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글로벌 시장경쟁력 평가모델’을 활용한 기술평가를 전격적으로 추진한다.

‘글로벌 시장경쟁력 평가모델’은 특정 제품이 글로벌 시장에 진입 했을 때 어느 정도 경쟁력이 있을 것인지 분석한 뒤, 그 결과를 수치로 제공하는 시장분석 툴이다. 이 모델은 지난해 8월 글로벌 마케팅 기업인 트라이벌비전사에 수출돼 기술·시장분석 선진국인 미국 진출에 성공한 기술평가 모델이다.

특구진흥재단은 이 분석모델을 이용해 연구소기업의 시장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릴 계획이다.

그동안 연구소기업은 기술력은 있으나, 시장경쟁력이 낮아 성장에 어려움이 많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실제로 지난 2015년 160개이던 연구소기업은 최근 2년 사이에 3배 가까이 늘어나 연구소기업의 창업이후 죽음의 계곡을 지나 지속성장할 수 있는 솔루션 제시가 필요했다.

특구진흥재단은 이러한 난제를 풀고 연구소기업을 ‘사업도 잘 하는 기업’으로 체질 개선하고자 KISTI 분석모델을 전격 도입하기로 했다.

KISTI ‘글로벌 시장경쟁력 평가모델’은 단순히 기술평가 분석결과만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취약점으로 드러난 부분을 보완하는 작업을 거듭함으로써 글로벌 시장에 최적화된 제품을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예를 들어, 품질특성, 구성품, 가격 등의 항목을 어떻게 조정할 때 최고의 시장경쟁력이 확보되는지를 찾아내 그 항목을 집중적으로 업그레이드함으로써 시장이 가장 원하는 제품을 출시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KISTI는 ‘글로벌 시장경쟁력 평가모델’을 연구소기업의 특성에 맞게 지속적으로 커스터마이징하여 해나갈 방침이다. 또 여러 중소기업 지원기관과 함께 기술평가, 컨설팅, 교육 등 KISTI의 첨단 시장분석 모델을 적극 확산하여 국내 중소기업의 글로벌 시장경쟁력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KISTI 최희윤 원장은 “국내의 많은 연구소기업은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시장을 읽는 안목이 부족해 매출향상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글로벌 시장경쟁력 평가모델’은 이런 문제를 해결할 최적의 솔루션이다”라며, “연구소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 최적화된 제품을 생산함으로써 세계적인 강소기업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특구진흥재단과 함께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cienceNews  webmaster@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ISTI#글로벌시장경쟁력모델. 특구진흥재단#양성광이사장#최희윤원장

ScienceNews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