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대전시‘주민 주도’도시재생 뉴딜사업 시동
  • 박희범 과학기술전문기자
  • 승인 2018.04.13 16:23
  • 댓글 0
대전 신탄진동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 개소식.

대전광역시가 13일 오후‘신탄진동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개소식을 갖고 대덕구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본격적인 막을 올렸다.

대전시는 이날 오후 2시 대덕구 신탄진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과 박수범 대덕구청장, 구자성 주민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신탄진동 도시재생 현장지원센터’개소식을 가졌다.

현장지원센터에는 업무공간을 비롯해 회의실과 주민교육·소통 공간 등이 마련됐으며, 지역 주민들이 도시 재생사업과 관련한 의견과 정보를 나누는 공간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현장지원센터는 센터장(목원대학교 이재우 교수)을 중심으로 대전도시공사 전문가, 현장 활동가, 코디네이터 등이 주민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주민역량 강화교육과 주민공모사업 등을 통해 주민 주도의 도시재생사업 추진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상권 활력을 위한 간담회 개최, 청년창업자 양성, 지역기반 사회적 경제주체 발굴·지원, 도시재생사업 홍보 등 신탄진 도시재생사업의 현장거점 역할을 하게 된다.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은 이날 개소식에서 “뉴딜사업은 주민 주도로 도시를 활성화시켜 도시의 경쟁력을 높이는 도시혁신 사업”이라며 “현장지원센터와 주민들이 신탄진 발전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대덕구에서 추진되는 ‘지역 활성화의 새여울을 여는 신탄진 상권 활력 UP 프로젝트’는 지난해 12월 국토부 주관 도시재생 뉴딜사업 중앙공모에 선정됐으며, 신탄진역 앞 일원(18만 1,754㎡)에 모두 396억 원(국비 15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사업추진은 과거 전면 철거 후 개발하는 방식에서 탈피해 ▲ 역세권 상권 변화를 위한 주민 공감대 형성 ▲ 기존 상인 역량 강화 및 신규 업종 창출 ▲ 상권 특화 콘텐츠 개발 등이 이뤄지고, 종전의 관 주도 방식이 아닌 주민들이 주도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박희범 과학기술전문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전시#시탄진동#도시재생뉴딜사업

박희범 과학기술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