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과학기술
원자력硏, 5일 방사광가속기 구축 타당성 자문회의
<포항 방사광가속기 전경>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높은 이용자 수요로 시설 포화인 3세대 방사광가속기의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첨단 방사광가속기 구축 타당성 조사 1차 전문가 자문회의’를 5일 연구원에서 개최한다.

이번 자문회의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 포항가속기연구소, 기초과학지원연구원, 기초과학연구원, 포스텍, 광주과기원, 전북대 등 국내 방사광가속기 및 과학기술 전문가 25여명이 참석해 방사광가속기 이용 시 애로사항, 새로운 방사광가속기 구축 필요성, 최신 방사광가속기 세계 동향 등을 논의하고 새로운 방사광가속기 구축 시 고려사항 등에 대한 토론이 열린다.

우리나라는 3세대 방사광가속기 PLS-II(Pohang Light Source-II)를 운영 중이나, 높은 수요로 빔라인이 포화돼, 일부 빔라인의 경우 희망자의 절반가량만 이용할 수 있는 상황이다. 해외의 경우 3세대 방사광가속기 여러 대를 운영하나 우리나라는 PLS-II 한 대만 운영 중인데다가, 물리, 화학, 신소재, 반도체, 의학 등 여러 분야에서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시설 포화는 더 심각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하재주 한국원자력연구원장은 “이번 자문회의는 시설포화 해결과 더불어 기존 PLS-II를 보완한 새로운 첨단 방사성가속기 구축을 모색해 우리나라 첨단 과학기술 연구에 기여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ScienceNews  webmaster@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원자력연구원#방사광가속기#하재주원장

ScienceNews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