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과학기술
IBS, 순식간에 사라지는 라디칼… 새로운 합성법 개발전지양극재, 유기산화제, 유기환원제 등으로 응용 가능
  • 박희범 과학기술전문기자
  • 승인 2017.12.13 12:00
  • 댓글 0
IBS 복잡계자기조립연구단 이은성 연구위원, 백지수 연구원, 김영석 연구원.

화학 및 생체반응은 반응물이 생성물로 바뀌는 일련의 과정을 의미한다. 반응 도중 생겨난 중간체‘라디칼 물질(이하 라디칼)’은 순식간에 생성물로 변한다. 유기 라디칼은 금속화합물과 달리 환경오염을 시키지 않고, 상대적으로 가벼워 최근 연구가 활발하다.

일반적인 물질은 전자가 쌍을 지어 화학적으로 안정하나, 라디칼은 전자가 홀수 개 있어 불안정하다. 우선 라디칼을 추출하고 활용하려면 안정화가 필요하다. 대표적인 안정화 물질로는 유기물인 질소헤테로고리카벤(N-Heterocyclic Carbene,이하 NHC 화합물)이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김두철) 복잡계 자기조립 연구단(단장 김기문)은 NHC 화합물을 이용, 새로운 종류의 라디칼을 만드는 데 성공했다. 기존 황(S), 인(P) 라디칼에 비해 훨씬 가벼운 물질인 질소(N)와 산소(O) 등으로 라디칼을 추출해 장점을 극대화했다.

연구진이 구현한 라디칼은 유기 라디칼로 세 개의 질소 원자가 이어진 ‘트리아지닐 라디칼(Triazenyl Radical)’과 탄소, 질소, 산소 원자가 순서대로 연결된 ‘옥심 라디칼(Oxime Radicals)’로 나뉜다.

미국화학회지(Journal of the American Chemical Society, IF 13.858) 논문의 제1저자인 백지수 연구원이 트리아지닐 라디칼 제작을 주도했다. 백 연구원은 NHC 화합물을 이용해 안정한 트리아지닐 양이온을 합성하고, 이를 칼륨으로 환원시키는 방법으로 트리아지닐 라디칼을 만들었다.

안게반테 케미(Angewandte Chemie, IF 11.994) 논문의 제1저자 김영석 연구원은 NHC 화합물과 일산화질소를 반응시킨 뒤, 네 가지의 다른 친전자체와 결합시켜 네 종류의 옥심 라디칼 양이온을 만들어냈다.

연구진은 나아가 트리아지닐 라티칼을 리튬이온 전지의 양극재로 활용한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이론적인 방전용량(33 mAh/g)의 76 %를 실험값으로 얻었다.

옥심 라디칼 물질의 결정 구조.

두 논문의 교신저자 이은성 연구위원은 “이번에 발표한 라디칼들은 기존의 불안정한 라디칼과는 달리 2차 전지 등 산화・환원 반응을 이용한 전지의 양극재와 다양한 화학 반응의 유기산화제, 유기환원제로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연구성과는 미국화학회지 온라인판(11월 1일)과 안게반테 케미(12월4일)에 게재됐다. 또 미국화학학회(American Chemical Society, ACS)가 발행하는 전문잡지 C&EN(Chemical & Engineering News)(11월6일자)에도 소개됐다. 특히, 트리아지닐 라디칼은 C&EN의 올해의 분자로 선정됐다.

박희범 과학기술전문기자  snews@s-news.kr

<저작권자 © ScienceNew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BS#라디칼#전지양극재#유기산화제#유기환원제#과학기술정보통신부#기초과학연구원

박희범 과학기술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